메뉴

추석맞이 "저소득 노인에게 명절음식 나눔하세요".. ‘배달의 능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저소득 독거 노인들은 명절이면 더 외롭고 힘들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에 긴 장마, 잇따른 태풍까지... 취약계층에게는 힘든 나날의 지속이었다.

 

추석 명절을 맞아 명절음식으로 '나눔'을 실천해보는 건 어떨까?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 능실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오는 29일 저소득 노인을 위한 모금 행사 '송편만들기 키트' 판매(기부)를 진행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배달의 능실’ 프로그램은 가족이 모여 간편하게 송편을 만들며 즐거움을 느낄 수 있고, 키트 구매를 통해 지역 내 취약 이웃도 도울 수 있는 '일석이조' 프로그램이다.

 

16일 ~ 24일까지 선착순 50키트를 사전 예약받고 있으며, 사전 예약이 완료되면 26일 능실종합사회복지관 직원들이 직접 예약자의 집으로 일괄 비대면 배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달의 능실’ 프로그램의 수익금은 능실마을22단지 내 160여 명의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오는 29일에 명절음식을 전달하는 데 전액 사용된다.

 

박일규 복지관장은 “2020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하여 모든 분들이 힘들게 하루하루 지내오고 있지만, 우리 주변에는 조금 더 우리의 관심이 필요한 분들이 많다"며, "사회적 거리는 계속해서 유지하면서도 마음의 거리는 좁혀 우리 주변의 이웃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복지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