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인복지관 운영 중단으로 '무더위 쉼터' 못찾는 어르신들께 ‘찾아가는 서비스’로 돌본다

수원시, 민·관 공동대응반’ 운영… 취약계층 어르신 전수조사하고 지원 방안 마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혹서기에 노인복지관·경로당에 냉방비를 지원해 취약계층 어르신들은 여름만 되면 무더위 쉼터를 찾아 땀을 식혔다.

수원시는 올해도 노인복지관 6개소와 경로당 467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을회관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올여름에는 어르신들이 노인복지관과 경로당에서 여가를 즐길 수 없게될 전망이다.

이에 수원시는 온열질환에 취약한 어르신을 위한 ‘돌봄 취약 노인 폭염 극복 지원 대책’을 마련하여 오는 9월까지 ‘지역사회 노인 폭염 극복을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는 지역 특성·노인인구·접근성 등을 고려해 수원시 전역을 10개 권역으로 설정, 44개 동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인력 258명, 10개 권역 돌봄 민간 인력 368명 등 625명으로 구성된 민·관 공동대응반이 돌봄 취약 노인을 발굴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냉방용품이 없는 노인에게는 필요한 냉방용품을 연계 지원하고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돌봄 대상 노인의 안전을 확인하고 폭염 특보에 따른 주의 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위급 노인’에 대해서는 주말에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