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전기 화물·이륜차 민간 추가 보급

URL복사

전기 화물차 68대, 이륜차 79대 등 147대 추가 보급… 10월 12일부터 신청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전기 자동차(화물·이륜차) 147대를 민간에 추가 보급하고,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공고일(10월 6일) 기준 전기 화물차는 6개월, 전기 이륜차는 1개월 이상 수원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과 기업·법인·공공기관 등이다. 전기 화물차 68대, 전기 이륜차 79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전기 화물차는 수원시 보조금과 국비보조금을 합쳐 768만 원(초소형)에서 최대 2700만 원(소형)을, 전기 이륜차는 210~330만 원을 지원한다.

 

보급대상 차량은 환경부의 전기자동차 인증 차량이다. 대상 차종은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 포털에서 볼 수 있다.

 

전기 화물차 구매자는 10월 12~16일 희망 차종이 있는 자동차 판매지점을 방문해 구매계약을 하고, 판매지점에서 구매지원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2020년 12월 18일까지 출고가 가능해야 한다. 전기 이륜차는 10월 12일부터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지원한다.

 

수원시는 신청서 검토 후 지원 적격자에게 구매 신청 자격을 부여하고, 차량 출고 시점(10일 이내)에 보조금 지급 가능 여부를 확인한 뒤 보조금 지원 대상자로 확정한다.

 

수원시 홈페이지 ‘공고·고시·입법예고’ 게시판에서 ‘전기자동차’를 검색하면 공고문을 볼 수 있다.

 

전기자동차는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1대 운행으로 1년 동안 1.4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으며 연 2만km를 운행하면 동급휘발유 차량 대비 유지 비용을 250여만 원 줄일 수 있다.

 

수원시 기후대기과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해서 전기자동차를 민간에 보급할 계획”이라며 “미세먼지·대기오염 물질의 주요 배출원인 경유 자동차를 줄이고, 친환경 자동차를 늘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올해 2월 전기화물차 30대를, 7월까지는 전기 이륜차 113대를 구매하는 데 보조금을 지원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