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청년도시 안양 비전의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돼"

URL복사

코로나 19의 가장 큰 피해자인 청년들을 위한 '2021 청년정책 종합추진계획 보고회' 진행
일자리, 결혼, 출산 등 생애 전반을 아우르는 청년정책 추진키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청년 도시로서의 비전을 품고 달려온 지 3년 째 되는 올해, 청년의 도시 안양을 만들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안양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한국 고용 위기의 가장 큰 피해자인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를 주기 위한 '2021 청년정책 종합추진계획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OECD는 코로나 19로 인한 한국 고용 위기의 가장 큰 피해자로 청년층을 지목했다"며, "통계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층의 고용률은 42.1%로 1년 전보다 2.9%로 떨어져 1월 청년취업자 수는 31만 4천 명 감소했다"고 청년 실업의 심각성을 알렸다.

 

그러면서 최대호 시장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며, "그간 제도적 기반구축, 청년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자 한 노력이 올해는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한층 더 진화 발전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이날 열린 사업보고회를 통해 ▼일자리, 결혼, 출산 등 생애 전반을 아우르는 청년 정책을 추진 ▼청년정책관이 컨트롤타워가 되어 사업관리 및 홍보에 철저히 기함 ▼청년 정책의 핵심인 일자리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법 강구 ▼성과 중심의 업무자세로 부서 간 긴밀한 협조 등 안양시의 전 부서는 청년의 취업, 창업, 주거, 문화 등 모든 관점에서 청년 정책에 역점을 두고 ‘청년이 찾아오는 도시 안양’ 조성을 위한 지혜와 역량을 모아주길 당부했다.

 

한편 안양시가 진행하고 있는 금년도 '일자리와 주거'를 핵심으로 한 청년정책분야 추진과제는 3개 분야 48개 사업으로, 총 165억을 투입할 계획이다.

 

최 시장은 "진화론자 다윈은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이나 가장 똑똑한 종들이 아니라,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들이다’라고 했다"면서 "우리 사회는 코로나 19로 인한 극심한 경기 침체 극복과 구조적 대전환 대응이라는 이중 과제에 직면해 있어 현재의 위기는 접근 방법에 따라 도약의 발판이 될 수도, 쇠퇴의 길을 갈 수도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안양시가 먼저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시대변화에 선제로 대응하여 시대의 변화 중심에 청년이 서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습니다."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