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가정폭력의 고리는 공동체가 끊어내야"

URL복사

안양시, 경기도 최초로 이주여성 대상 가정폭력상담원 양성 교육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경기도 최초로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 가정폭력상담원 양성 교육을 진행한다.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결혼이주여성 920명을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387명(42.1%)이 가정 폭력을 경험했다.

 

안양시의 가정폭력상담원 양성 교육은 2021년 5월부터 7월까지 이주여성 20명을 대상으로 총 100시간의 교육과정을 수료 후 상담원으로 취업할 수 있는 기본 자격을 갖추게 되어 이주여성의 취업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안양시는 다문화가족을 위한 나눔바자회 및 인식개선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19일까지 재사용 가능한 책, 의류, 가전 ,잡화 등의 물품을 안양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기부하면 5월 20일 아름다운 가게에서 판매 후 센터 위기 다문화가족 사례관리 사업비로 지정 후원금으로 지급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이 또 다른 사람을 폭력으로 제압하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한 사람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최대호 시장은 자신의 SNS에 "이주여성 대상 가정폭력 상담 시 언어의 장벽으로 실질적인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안양시 다문화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이레사 페레라 톡투미 대표님이 이주여성 대상 가정폭력 상담원 양성 교육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제기하여, 경기도 최초로 안양시에서 이주여성이 이주여성을 위한 가정폭력상담을 할 수 있는 상담원 양성 교육을 하게 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평소 다문화 가족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 온 사단법인 다사랑 공동체에서 사단법인 안양 YWCA 가정폭력상담소에 사업비 전액인 일천만 원을 후원해주셨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최 시장은 "이주여성에 대한 폭력은 가난한 나라 출신이라는 왜곡된 차별의식에서 벌어진다"며, "이들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차별 없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공동체의 인식변화와 노력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이주여성 폭력뿐 아니라 가정폭력에 대해서는 관용 없는 강력한 처벌이 선행되어야 한다"면서, "가정폭력의 방지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폭넓은 정책을 고민하며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폭력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5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