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국비 60억원 확보.. 환경부 공모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선정

냄새나던 혐오시설이 그린 뉴딜 허브공간으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냄새 풀풀 나던 혐오시설이 친환경적 시설로 새롭게 태어난다.

 

안양시는 환경부 공모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에 선정돼 국비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12월 30일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날로 심각해져 가는 기후와 환경의 위기에 대응, 지속가능하면서도 지역특성 기반의 도시 녹색전환 촉진 구현을 목표로 하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이다.

 

안양시는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에“똥골의 그린뉴딜 허브 화와 디지털 자원순환”사업을 응모해 선정됐다.

 

이번 공모는 전국 100개의 광역·기초 지자체가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 속에서 치러져, 1차 서면평가와 2차 현장조사, 프레젠테이션 발표 등 까다로운 절차를 거친 끝에 안양을 비롯한 25개 지자체가 최종 선정됐다.

 

특히 최대호 안양시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의 발표자로 나서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추진의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안양시는 국비 60억 원에 40억 원을 보태 2021년부터 2년 동안 사업을 추진한다.

 

석수동(옛 지명 똥골) 구 분뇨처리장 리모델링으로 그린 뉴딜 허브공간을 조성하는 것을 비롯해 △ 전기차, 수소차 충전기반시설 설치 △ 안양시 전역 무인 순환 자원회수기기 100대 설치 △ 재활용선별장 시설개선 △ 주택가 미세먼지 측정시스템 설치 등 도시의 녹색전환을 위한 그린 인프라 구축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시민과 함께하는 기후변화·자원순환 환경교육과 시민 기후활동가를 양성해 향후 기후강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시민의 적극적 참여를 통해 온실 가스 감축과 일자리 창출 두 가지 성과를 모두 이뤄낼 수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성원을 기대했다.


관련기사

5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