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페이스북, 'n번방' 관련 "여성친화도시 안양에선 온·오프라인 모두 안전한 환경 구축할 것"

URL복사

"안양시는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구축하겠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엄청난 파장을 불러온 미성년자 대규모 디지털 성 착취 사건 'n번방 사건'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해 주목된다.

최 시장은 SNS를 통해 디지털 범죄예방에 다소 미진한 점이 있었다며 n번방 사건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언급했다.

n번방 사건은 특히 여성들에게는 코로나19에 맞먹는 위협적 상황으로 느낄 수 있고 이와 같은 디지털 성범죄는 한 사람의 삶을 파괴하는 살인행위라고 주장했다.

최 시장은 "안양시는 그동안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모바일을 연계한 여성안전귀가 및 거주지안심서비스로 여성안전에 노력해왔지만, 디지털공간에서는 충분한 안전을 고려하지 못했다"며 "‘여성친화도시 안양’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8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