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4.9℃
  • 박무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1.7℃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0.2℃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5.1℃
  • 흐림강화 -6.8℃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0.2℃
  • 구름조금경주시 -3.4℃
  • 흐림거제 1.2℃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성폭행 몰카로 덜미잡힌 '대구 스타강사'.. 정준영, 최종훈과 유사사건

정준영, 최종훈 사건과 같은 날, 솜방망이 판결 논란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대구 수성구 유명 학원에서 스타강사로 이름을 날렸던 A 씨(37)가 29일 성폭행 '몰카' 피의자로 4년 징역형을 선고받아 솜방망이 판결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을 성폭행하고 성관계 영상을 몰래 찍어 유포한 혐의로 같은 날 1심 재판에서 각각 6년, 5년의 징역 선고를 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사건과 유사한 사건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A 씨는 학원강사와 개인과외 등으로 월 4천에서 7천만 원까지 수입을 올리던 명문대 석사 출신으로, 페라리·포르쉐같은 호화 외제차를 번갈아 몰고 다니며 다수의 여성들과 교제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차 안이나 집, 호텔 등에 카메라를 설치해 몰래 성관계 영상을 찍어 본인의 PC에 저장해왔다.

 

그러던 어느날, 함께 지낸 여성을 A 씨의 집에 혼자 남겨두고 출근하자 그 여성이 무심코 A 씨의 PC를 켰다가 어마어마한 양의 동영상을 발견하여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A 씨의 컴퓨터에서는 2013년부터 지난 2월까지 6년 간 촬영된 900GB(영화 약 400편 분량)의 성관계 '몰래카메라' 동영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동영상에서는 정확하게 얼굴이 확인된 여성들만 30여 명이 넘고, 정신을 잃은 여성을 A 씨가 지인 1명과 함께 성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것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스무 차례가 넘는 준강간 영상에 확인된 피해자가 4명에 달했고, 심지어 이 영상을 지인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의 성폭행은 준강간으로 처벌받는다. 

 

29일 대구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김상윤)는 여성 4명을 성폭행하고 수십 명 여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4년과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5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A 씨는 합의 하의 성관계였다며, 형벌이 무겁다고 항소한 상태다.
 

 



신중년뉴스

더보기
택지개발 입주 시 교통, 보육·육아 관련 문화·의료 편의시설 우선 설치해야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택지지구 개발 시 교통 해결대책과 함께, 보육 및 육아 관련 문화시설, 의료시설, 안전시설을 연계해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 내 주요 택지지구 입주민 대상 설문조사를 기반으로보육 및 육아 관련 편의시설의 중요성을 분석한 ‘택지개발지구의 입주편의 제고를 위한 개발관리 방안 모색’ 보고서를 발간했다. 경기연구원이 2019년 4월부터 2개월간 경기도 내 주요 택지지구 아파트 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경기도 주요 택지지구 초기 입주민 생활 불편사항 조사’를 실시한 결과 532명의 응답자 중 78.4%는 집-직장 간 교통에 불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불만족은 광역버스, 시내·마을버스, 지하철, 택시 등 10명 중 8명은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편의시설 중 개선사항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 1순위로는 대형할인점’문화시설’보육시설 순으로 응답해 보육·문화와 연계한 대형할인점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 편의시설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생활편의 및 이미지 향상’과 함께 ‘자녀육아 향상’, ‘교육 여건 향상’ 순으로 응답해 보육과 교육을 우선으로 꼽고 있다. 이 외에 건강 여건 향상

일자리·경제

더보기
이재명 “킨텍스 제3전시장 예타 통과 환영, 세계 마이스 산업 중심 될 것”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국내 마이스 산업계의 숙원사업이었던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이 최종 확정됐다. 기획재정부가 15일 제3전시장 건립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시킨데 따른 것으로 경기도와 고양시, 코트라는 신속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춘 코트라 부사장은 15일 오후 고양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정부의 예타통과 결정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지사는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을 강조하면서 “고양은 서울에서 매우 가깝고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효과나 혜택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고양을 중심으로 경기북부가 그간의 소외와 설움을 벗어나 희망과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이제는 어렵게 주어진 기회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고민할 때”며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사업이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남북교류협력 시대를 대비하는 측면에서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경기도와 고양시, 코트라가 힘을 합쳐 사업이 차질이 수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킨텍스는 정부 ‘수도권 종합전시장 건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