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에선 불법 부동산투기 절대불허.. 당첨 취소·처벌" 경고

URL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아파트 분양권) 당첨돼도 전수조사로 반드시 당첨 취소시키고 처벌한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파트 분양권이 당첨돼도 경기도는 전수조사를 통해 불법 부동산투기 행위를 반드시 당첨 취소시키고 처벌할 것"이라며, '절대 불허'의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지사 취임 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을 200명으로 늘렸다"고 밝히며, 경기도특사경이 위장 전입을 통한 아파트 분양, 장애인을 앞세운 특별공급 물량 청약자들을 무더기로 적발한 사실에 대해 불법 부동산투기 근절 의지를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예전에는 인력부족으로 손도 못 대던 각종 민생범죄를 철저히 조사해서 부당한 이익은 원상복구시키고, 규칙위반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처벌하여 규칙 준수가 손해가 아닌, 규칙위반으로는 이익을 얻을 수 없는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려고 총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지사는 "지금 불법수단을 통해 분양받아도 경기도는 전수조사로 불법을 철저히 가려내 처벌은 물론이고 분양을 취소시킬 것"이라고 경고하며, "선량한 무주택 서민이 피해입지 않게 하는 것, 불법을 방임하지 않는 것이 정의이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부동산 불로소득을 취한 232명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의 수사에 무더기로 적발된 바 있다.

 

이들은 허위 임대차계약서를 이용해 위장전입을 한 후 임대인 명의 계좌로 매달 임대료를 지급하는 등 치밀한 준비 끝에 청약에 당첨되거나, 장애인과 공모해 특별공급에 당첨된 후 이를 불법 전매하는 등 불법청약을 통해 부동산 불로소득을 취해 적발됐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