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격!! 설리에 이어 구하라도 극단적 선택... 꽃다운 나이에 악플·동영상이 저지른 안타까운 결말

URL복사

24일 오후 6시경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경찰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 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2008년 '카라' 멤버로 데뷔해 국제무대에서 2세대 한류스타의 길을 걸어오던 걸그룹 출신의 가수 구하라(28) 씨가 2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 씨는 이날 오후 6시경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구 씨를 발견한 지인이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구하라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포함해 정확한 사망 경위와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 씨는 지난 5월 26일 자택에서 연기를 피우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바 있다. 당시 구 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회복했다.

 

 

 

 

지난 달 14일 구하라 씨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던 설리(본명 최진리) 씨는 악플에 시달리다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해,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던졌다.

 

구 씨는 설리 씨 사망 후 인스타그램 방송에서 "가서 그 곳에서 진리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라며 눈물을 쏟았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대로..."라는 글과 함께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 세 장을 공개하며 자신의 심리 상태를 암시하기도 했다. 

 

구하라 씨는 전 남자친구 최 모(28) 씨와 최근까지 법정 공방을 벌였다. 최 씨는 지난해 9월 구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두 사람은 쌍방 폭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고, 최 씨가 성관계 동영상을 공개하겠다며 구 씨를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재판에 넘겨진 최 씨는 올해 8월 열린 1심에서 협박·강요·상해·재물손괴 등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구하라 씨는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전국민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면서 수많은 악플을 겪기도 했다. 

 

걸그룹 카라가 해체하면서 수년 전부터 구 씨는 방송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최근에는 일본의 매니지먼트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13일 일본에서 싱글을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 14일~19일 후쿠오카와 도쿄 등지에서 투어 공연을 마쳤다.

 

 

 

 

사망 전날인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잘자"라는 글과 침대에 누워있는 자신의 사진을 올린 '구하라의 마지막 인스타그램 사진'이 현재 주목을 받고 있다.

 

구하라 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이 게시물에는 구 씨의 죽음을 슬퍼하는 지인들과 팬들의 추모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