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조금서울 2.7℃
  • 연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3.8℃
  • 연무울산 4.4℃
  • 연무광주 3.3℃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3.0℃
  • 연무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감악산 머리없는 여성 시신 발견.. 유족 "경찰이 머리없다는 사실 숨겨" 반발

유서 써놓고 가출한 여성, 50여 일 만에 감악산서 머리없는 시신으로 발견
유족들, 장례식때 머리 없다는 사실 알게돼
경찰 "발견 당시 남편에게 알렸다" 반박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유서를 남기고 가출 후 연락이 두절됐다가 50여 일 만에 감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의 유족 측이 “경찰이 시신 발견 당시 머리 부분은 찾지 못한 사실을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이 기이한 사건에 네티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기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월 25일 동두천시에서 30대 후반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가출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실종 50여 일 만인 지난 14일 감악산 절벽 60m 아래에서 A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머리가 없는 상태로 이미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상태였다.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했을 당시, 유족은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아무도 경찰로부터 듣지 못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장례 직전에 머리 부분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족은 경찰에 항의했고, “머리를 찾아달라는 요청에 경찰이 짜증스럽게 응대했다”라고 주장했다.

 

A 씨의 아버지는 이날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딸의 시신을 확인할 때 경찰이 시신의 부패가 심하고 머리 부분은 너무 흉측하니 보지 말라고 했는데, 나중에 장례를 치르려고 보니 머리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런 유족들의 주장에 대해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직후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파악해 A 씨의 남편에게 바로 알렸고, 날씨가 좋아지면 수색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라고 반박했다.

 

추후 경찰은 수색을 통해 지난 19일 최초 시신 발견 지점에서 15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머리를 발견했다.

 

이 과정에서 유족 측은 경찰이 머리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숨기고 사건을 마무리 지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머리가 발견된 위치나 상태로 봤을 때 자살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아 타살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말고 수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경찰은 “A 씨가 혼자 택시를 타고 산 근처까지 간 화면은 확보한 상태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절벽에서 굴러떨어져 사망했다는데, 왜 머리가 떨어져 나갔는지 납득이 안 가는 사건이다"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신중년뉴스

더보기

일자리·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