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감악산 머리없는 여성 시신 발견.. 유족 "경찰이 머리없다는 사실 숨겨" 반발

유서 써놓고 가출한 여성, 50여 일 만에 감악산서 머리없는 시신으로 발견
유족들, 장례식때 머리 없다는 사실 알게돼
경찰 "발견 당시 남편에게 알렸다" 반박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유서를 남기고 가출 후 연락이 두절됐다가 50여 일 만에 감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의 유족 측이 “경찰이 시신 발견 당시 머리 부분은 찾지 못한 사실을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이 기이한 사건에 네티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기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월 25일 동두천시에서 30대 후반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가출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실종 50여 일 만인 지난 14일 감악산 절벽 60m 아래에서 A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머리가 없는 상태로 이미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상태였다.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했을 당시, 유족은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아무도 경찰로부터 듣지 못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장례 직전에 머리 부분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족은 경찰에 항의했고, “머리를 찾아달라는 요청에 경찰이 짜증스럽게 응대했다”라고 주장했다.

 

A 씨의 아버지는 이날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딸의 시신을 확인할 때 경찰이 시신의 부패가 심하고 머리 부분은 너무 흉측하니 보지 말라고 했는데, 나중에 장례를 치르려고 보니 머리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런 유족들의 주장에 대해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직후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파악해 A 씨의 남편에게 바로 알렸고, 날씨가 좋아지면 수색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라고 반박했다.

 

추후 경찰은 수색을 통해 지난 19일 최초 시신 발견 지점에서 15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머리를 발견했다.

 

이 과정에서 유족 측은 경찰이 머리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숨기고 사건을 마무리 지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머리가 발견된 위치나 상태로 봤을 때 자살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아 타살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말고 수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경찰은 “A 씨가 혼자 택시를 타고 산 근처까지 간 화면은 확보한 상태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절벽에서 굴러떨어져 사망했다는데, 왜 머리가 떨어져 나갔는지 납득이 안 가는 사건이다"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히 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를 잎에 살포해 수세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