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가계부채 매우 심각.. 정부 곳간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선 안돼"

URL복사

우리나라 국가부채는 조금 늘어난 반면, 가계부채는 치솟아
"지금이라도 적극적 확장재정정책으로 국민부터 살려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증가율이 점점 심각해 지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국가가 적극 개입하여 가계의 어려움을 돌봐야 마땅하다고 경종을 울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나라는 국가부채는 찔끔 늘어난 반면, 가계부채는 치솟고 있다"며, "다른 나라들이 곳간을 풀어 국민을 살리는 동안, 곳간이 넉넉한 우리나라는 곳간을 지키기 위해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10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주요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매우 취약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우리나라 국가부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45.9%로, 선진국 평균인 131.4%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낮은 편이다. 주요국의 국가부채를 보면 미국 127.2%, 영국 130.1%, 일본 257.2% 등으로 대부분 100%를 넘어섰다. 

 

반면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GDP 대비 100.6%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선진국 평균은 78%, 50여 개국 평균은 65.3%였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생활고를 고스란히 국민 스스로 짊어진 셈이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이 수치는 국가가 1년 간 벌어들이는 돈보다 가계부채가 더 많다는 뜻"이라고 경고하며,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면서 대다수 나라의 국가부채는 큰폭으로 증가했고, 가계부채는 줄었는데, 우리나라는 정부가 넉넉한 곳간을 지키기 위해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상황 속에서 "균형재정론에 사로잡힌 기재부는 적은 재정투입으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했다고 자족하고 있고, 야당을 비롯한 확장재정반대론자들은 국가부채 증가는 무조건 안된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국민이 없는 국가가 있을 수 없고, 국가란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하는 것처럼, 평시도 아닌 전례없는 위기상황에서 국가는 적극 개입으로 가계의 어려움을 돌봐야 마땅하다"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엄격한 재정정책을 신봉하던 OECD도 팬데믹 위기상황을 맞아 긴축정책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재정확장 필요성을 강조했다"면서, "저금리, 저성장, 양극화가 엎친 위에 코로나 팬데믹까지 덮친 마당에 고도성장기의 곳간 지키기 식 재정정책은 시대에 뒤떨어질뿐더러 본말이 전도된 접근"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국민을 가난과 부채에 내몰고 유지하는 형식적 재정건전성은 무의미하며, 건전한 재정은 그 자체가 목표가 아니라 위기와 경기침체에서 적극 활용해야 할 수단이자 조건에 지나지 않는다"며, "확장재정은 불가피합니다. 지금이라도 정부가 적극적 확장재정정책으로 국민들을 살려야 합니다"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