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재난지원금 지자체 보완은 '얼마든지' 文 대통령 발언으로 가능성 확대"

URL복사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쌍끌이' 노력이야말로 나라경제와 지역경제의 시너지 효과 창출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과 발맞춰 "민생과 개혁, 경기도의 몫을 다하겠다"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늘 대통령님께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민생과 개혁, 경기도의 몫을 다하겠습니다"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생중계 진행 후 올라온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페이스북 주요 내용이다.

 

먼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가 다시 한번 생각했다"며, "촛불혁명의 반석 위에 세워진 문재인 정부는 혹독한 겨울을 밝혔던 온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개혁을 계속할 것이며 , 1,380만 도민과 함께 하는 경기도지사로서 그 길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살리기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페이스북에 제언했다.

 

이 지사는 이어 "오늘 대통령님께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경기도 또한 재정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온·오프란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한 질문에 대해 "정부지원으로는 충분치 않아 이를 보완하는 지자체는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답한 것에 따른 이재명 지사의 고무적인 반응이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대통령님께서 재차 말씀하신 공공 재개발, 역세권 개발의 특단의 공급대책 조치와 평생주택 철학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경기도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무주택 국민 누구나 원하는 만큼 거주할 수 있는 질좋은 기본주택(=평생주택)의 실현을 위해 앞장서겠다"며, "포용적 금융(financial inclusion) 실현과 금융 소외계층 보호, 그리고 건강한 시장경제의 유지를 위해 기본대출 도입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국민들께서 지금 너무도 어렵고, 코로나로 인한 경제 불황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비자발적 실직자는 처음으로 20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고 말하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절박한 상황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경기도가 문재인 대통령님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