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지사, "포용적 회복과 미래 대비, 경기도가 앞장선다"

URL복사

문재인,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
이재명, "2021년 대한민국호가 나아갈 방향에 따라 1380만 민의를 대표하는 경기도가 선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대통령님 신년사에 담긴 '포용적 회복'과 '미래 대비', 경기도가 선도하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포용적 회복과 미래 대비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 내용에 발맞춰 "2021년 대한민국호가 나아갈 방향에 따라 1380만 민의를 대표하는 경기도가 이를 힘차게 구현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이제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올해 우리는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의 '전국민 무료 접종'을 약속했고, 주거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사과했다.

 

 

 

 

이에 따라 이재명 지사는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님 말씀처럼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은 빛났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K-방역은 세계적 찬사를 받았다"고 말하며, "올해는 그 성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과 경제적, 사회적 상처의 치유, 국민의 화합 및 미래 대비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으로, 극소수를 위한 기득권구조 등 사회적 불행의 원인을 제거하고 경제적 기본권 확대를 통한 공동체의 회복과 국리민복의 증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정부수립 70여 년을 거치며 대한민국의 정치적 기본권과 사회적 기본권은 어느 정도 확보되었기에, 이제는 경제적 기본권 확대를 위해 경기도가 정책 모범을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도 ‘격차를 좁히는 위기 극복’, 특히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하신 것처럼 경기도에서는 대통령님의 평생주택(=기본주택) 철학을 현실에서 구현하고, 대한민국의 가장 큰 병폐인 부동산 투기와, 그로 인한 막대한 가계부채 부담, 총수요 부족의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지지의 뜻을 표명했다.

 

특히 그는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정책역량을 총동원하겠다는 대통령님 말씀처럼 경제방역을 강화하고 경기회복의 마중물을 붓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미래는 준비하는 자의 몫이라는 말씀, 사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이 있을 때 ‘함께 사는 길’을 선택할 수 있다는 말씀에도 깊이 공감"한다고 말을 이어나갔다.

 

끝으로 이재명 경기지사는 "위기의 터널 끝에 만날 대한민국은 모두에게 공정하고, 모두가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 가득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