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입양한 유기동물 키우기 어렵다면.. "유튜브 라이브 21day로 배워보세요"

유기동물 입양정보, 입양 후 교육방법, 유기견 공개입양 등 다양한 콘텐츠 마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민선7기 동물복지정책 목표인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도’를 실현하고 올바른 유기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해 유튜브 생방송 ‘21day’를 올해 5월부터 매달 21일 마다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21day’는 유기동물 입양 등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유익한 정보에 대해 전문가·연예인을 초청해 진행하는 방송으로, ‘21day’는 '둘이 하나가 된다'는 의미다.

오는 6월 21일 오후 9시부터 1시간 21분 동안 진행될 올해 두 번째 ‘21day’에서는 반려견 유치원 퍼피스쿨의 전지욱 대표, 반려견 행동교정 전문가로 유명한 서지형 제이클리커아카데미 대표가 출연해 꼭 숙지해야 할 입양 후 반려동물 교육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유기동물 입양 정보, 설채현 수의사의 건강 팁, 시청자 대상 반려동물 퀴즈쇼, 유기견 공개 입양 등 다채롭고 흥미로운 콘텐츠가 펼쳐질 전망이다.

이은경 동물보호과장은 “유기동물 입양문화 활성화 온라인 플랫폼 ‘유행가’를 통해 다양한 입양관련 콘텐츠들을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니,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21day 이외에도 ‘유기동물과 행복한 가족만들기, 유행가’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입양학교, ▼리얼 입양기, ▼포토 콘테스트, ▼나는 유기견이다, ▼다 물어보시개 등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