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대면 전화 모니터링으로 ‘사회적 거리유지’ 준수하며 '치매어르신 돌봄 서비스' 진행

URL복사

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치매어르신 돌봄 서비스' 진행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코로나19로 인한 치매안심센터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치매어르신 등 치매고위험군 대상자의 돌봄 공백을 막기 위해 생필품 및 두뇌 홈 키트를 지원하는 '치매 홀몸어르신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광주시는 그동안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독거노인 160명을 대상으로 비대면 전화 모니터링으로 ‘사회적 거리유지’ 안부를 확인하며 관리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좀 더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대처를 위해 가정 내에서도 인지자극활동을 통한 자가학습이 가능하도록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문 ▼손 세정제 마스크 ▼물티슈 ▼치매예방학습지·색칠공부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치매 돌봄 홈 세트'를 배부하기로 했다.

또한, 연락이 되지 않는 등 특별관리가 필요한 대상자는 가정을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고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현이나 도움 필요 시 치매안심센터로 우선 연락할 수 있도록 연락 체계를 마련했다.

서근익 보건소장은 “고위험군 치매어르신에게 코로나19 감염증 상황 종료 시까지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평택시 송탄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힐링 첫걸음! 가족교실" 운영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평택시 송탄치매안심센터에서 5월 가정의달을 맞아 치매 어르신과 가족을 위한 "힐링 첫걸음!"가족교실을 지난 4일과 6일에 운영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프로그램에 참석하지 못했던 치매 어르신과 치매가족, 치매 돌봄 서비스 제공자를 대상으로 힐링 프로그램과 가족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1부는 ‘꽃으로 피우는 마음여행’을 주제로 꽃을 직접 다루며 오감을 자극하여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함으로써 치매환자와 가족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2부는 ‘치매를 맞이하는 첫걸음’강의로 치매를 처음 진단받은 치매환자의 가족이 치매에 대해 알고 치매 환자의 돌봄 기술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번 프로그램은 신청자가 예상 인원을 초과해 예약 대기자가 발생할 정도로 많은 치매 가족들이 관심을 보였다. 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그동안 외부활동이 제한적이었던 치매 환자와 환자 가족의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고 치매에 대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송탄치매안심센터에서는 앞으로도 지역 내 치매 친화적 환경조성을 통한 치매안심평택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