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드기매개 감염병' 사망까지 이른다.. 야외에선 예방수칙 꼭 준수해야

긴 소매, 긴 바지 등으로 피부노출 최소화, 작업복 세탁 및 샤워 생활화, 기피제 사용 등
도 농기원, 농작업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철저히 준수 당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진드기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의 감염 위험이 높은 6월을 맞아 야외활동을 하는 농업인들의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진드기매개 감염병에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라임병, 진드기매개뇌염 등이 있다.

 

이 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작은소피참진드기’에 의해 발생하는 중증열성바이러스 질환으로 5~6월에 발생률이 높다. 이 진드기에 감염되면 38℃ 이상의 고열과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 위장관계 증상을 동반하고 치사율이 약 20%에 달해 매우 위험하다.

 

보건복지부 감염병포털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올해 강원도 원주에서 처음 발생해 6월 현재 전국 19명이 걸려 2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반드시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입고, 양말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차단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작업 후에는 작업복은 바로 세탁하고, 작업이 끝나는 대로 몸을 씻는 것이 좋다.

 

이기택 경기도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장은 “진드기매개 감염병이 대부분 예방백신과 표적치료제가 없어 사전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예방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며,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