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 공모

1곳 당 1억 8000만원 정도 예산으로 활성화 사업 추진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는 도내 관광사업 활성화를 위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의 차별성·특수성을 반영한 관광테마골목을 선정하고 홍보·마케팅·컨설팅 등의 활성화 사업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관광테마골목이란 역사·문화·체험·맛집·생태·레저 등과 연계할 수 있는 여행콘텐츠를 보유하고 이를 관광 상품화 할 수 있는 골목 등을 일컫는다.

예를 들면, 대구시의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은 가수 김광석이라는 테마와 거리가 보유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스토리텔링 골목으로 재탄생시킨 대표적인 우수사례이다.

경기도는 공모를 통해 총 7곳의 사업대상지를 선정하고 경기관광공사에서 해당 시·군 및 지역협의체와 협의를 거쳐 1곳 당 1억 8,000만원 정도의 예산을 시·군의 직접 활성화 사업에 지원한다.

선정된 사업대상지에는 전문가 자문 및 밀착 컨설팅 주민참여 역량 강화 지원 스토리텔링 콘텐츠 개발 관광코스 및 테마 프로그램 개발·운영 맞춤형 홍보 등의 활성화 지원을 한다.

공모 신청은 시·군별 2곳 이하로 선정해 경기도에 신청해야 한다. 단, 시·군은 신청사업 예정지에 근거지를 둔 지역협의체를 공동 신청자로 지정해야 한다.

공모 신청 및 접수기간은 3월 23일부터 4월 3일까지이며 해당기간 내에 공문으로 신청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관광공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장영근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경기도에는 지역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가진 숨은 매력지가 매우 많아 올해 시범사업으로 관광테마골목 7곳을 선정하고 컨설팅, 콘텐츠 개발, 홍보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이는 지역관광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n번방보다 더 사악한 박사방, '박사'의 정체는 25세 조주빈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성 착취 사건 중 혐의를 받고 체포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의 실명과 얼굴 등 개인 신상이 공개됐다. 조 씨는 1995년생으로 만 24세다. 그 간 조 씨의 신상은 20대 남성이라는 정도만 알려져왔으나,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고,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밝혔다. 조 씨의 신상 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박사방'은 미성년자 성 착취 사진 및 영상을 돈을 받고 파는 텔레그램 비밀 채팅방 중 하나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