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확산 멈출 때까지 전기, 수도, 가스 등 “취약계층 생활민원 해결해드려요”

URL복사

오산시, ‘긴급 생활민원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확산이 종식 될 때까지 지역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긴급 생활민원 해결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오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계속된 장마, 태풍 등으로 인해 취약계층에게는 도움의 손길이 더욱 필요 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기안전 점검, 전등기구 수리, 수도배관 누수, 가스 설비 수리 등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생활민원을 해결해주는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시행시,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실내생활을 할 수 있도록 냉방기 사용과 실내 환기 요령 안내 등을 병행할 방침이다.

신선교 오산시 노인장애인과장은 “계속된 호우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우리 이웃의 소외계층을 적극적으로 돕고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