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102가지 체험교육 ‘징검다리교실 이웃축제’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오는 11월 11일부터 24일까지 ‘2020 징검다리교실 이웃축제’를 개최한다.

 

1년 간 준비한 이번 축제는 공간대표(학습코디네이터)와 시민활동가(이음매니저)가 해당 징검다리교실의 특성을 반영한 102개의 체험과 교육을 직접 기획했다.

 

축제는 11월 11일 11시 세마동에 위치한 징검다리교실 ‘카페알리스’에서 ‘동글동글 빼빼로 마카롱 만들기’체험을 시작으로, 11월 24일 오후 3시, 대원동에 위치한 북엔모어 징검다리교실에서 ‘알록달록 풍선 가랜드 만들기’까지 2주간 총 102가지의 체험과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징검다리교실은 2020년 신규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을 받은 하나로(路)통합학습연계망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우리 집 앞 10분 거리에 위치한 공공기관 및 민간시설의 유휴공간을 이웃과 함께 학습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다양한 학습모임이 진행되는 오산시 공유학습공간을 의미한다.

 

징검다리교실은 공간대표(학습코디네이터)와 시민활동가(이음매니저) 등 오산시민 150여 명이 함께 운영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총 6,226회, 14,650시간, 41,824명의 오산시민이 오산백년시민대학 물음표학교, 느낌표학교 수업과 평생학습동아리 학습모임 등으로 사용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여러가지 이유로 단 한 번도 평생학습에 참여하지 못했던 이웃을 찾아서 이웃과 함께 즐기는 평생학습축제로 시작되었다"며, "이번 축제가 오산시 전역에 있는 학습공간인 징검다리교실의 의미와 가치를 많은 시민분들이 공감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