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흡연자가 코로나19 감염병에 더 위험".. 간접흡연 없는 환경 조성 필요

URL복사

오산시 보건소, 코로나19 예방 위해 금연 권고
‘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 포스터 제작·배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 보건소가 흡연자들의 코로나19 감염병 위험성을 강조하며 간접흡연 없는 환경 조성을 위해 '담배와의 거리두기' 홍보에 나섰다.

 

오산시 보건소는 ‘흡연자에게 더 위험한 코로나19’라는 제목과 흡연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과 코로나 환자의 중증도사망 위험성을 높인다는 내용을 담은 ‘금연홍보 포스터’를 제작해 다중이용시설 등에 배포하고 SNS 등 온라인 홍보도 병행했다.

고동훈 오산시 보건소장은 “담배를 피우며 숨을 내뿜을 때 코로나 바이러스가 많이 배출되며, 이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간접 흡연으로 인한 코로나 감염 위험성이 증가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흡연자는 코로나19의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유행 과정에서는 금연이 강력하게 강조된다”고 권고했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