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송탄출장소, 송탄관광특구 상가밀집지역 에어라이트 행정대집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송탄관광특구 경관훼손 및 안전사고를 부르는 불법 에어라이트 집중단속을 펼친 평택시 송탄출장소가 이번에는 자진철거 미이행한 에어라이트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강행했다.

송탄관광특구는 평택시 북부지역에서 인구 유동이 가장 활발한 구역이며 상가이용자 및 차량이 원활하게 통행할 수 있는 인도와 도로 환경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지역으로 평소 시민들의 항의 전화가 많았던 곳이다.

이에 따라 야간에 인도와 도로에 나와 있는 불법 에어라이트에 대해 1차 및 2차에 걸쳐 자진철거 할 계고기간을 줬으며 주어진 기한 내에 미 이행한 당해 광고물 53점을 직접 수거하는 행정대집행을 강행했다.

이날 대집행은 단속인력 24명을 2개조로 편성, 광고물관리부서와 노상적치물부서 불법유동광고물 정비 위탁관리 단체와 상점가의 심한 반발 발생 시 필요한 경찰행정력을 동원해 민·관·경 합동으로 단속했다.

단속활동을 지켜본 시민은 “골목 골목 너무 복잡했었는데 이제 안전한 공간 확보가 이뤄져 다행이다”며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승채 송탄출장소장은 “안전하고 편안한 시민들의 거리가 조성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드리며 앞으로 자진철거 등에 불응하거나 고질적인 불법 에어라이트에 대해서는 행정대집행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