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부자, 남편이 동료 배우와 바람펴도 53년 참고 산 이유

URL복사

"남편 이묵원이 재떨이 던지고, 잦은 외도로 힘들었다" 고백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배우 강부자가 지난 18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깜짝 등장해 남편 이묵원의 잦은 외도로 힘들었다며 속내를 털어놓아 화제가 됐다.

 

이날 박원숙이 53년이란 오랜 기간 결혼생활을 이어온 비결을 묻자, 강부자는 "오직 참고 견뎠다"고 답했다. 

 

강부자는 "남편이 바람 피워도 다 모른 척하고 참았다"면서, "외도 상대가 와서 인사해도 다 받아줬다.  첫 째가 태어난 후에도 가정에 소홀했지만 입 밖에도 안 냈다.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딴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고 생각하며 참았다"고 털어놓아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을 놀라게 했다.


이어 "우리 부부가 깨졌다면 내가 드센 이미지라 사람들은 이묵원이 참고 살았을 거라 생각했을 거다. 그런데 참고 산 건 나다"고 말하면서 "이묵원이 겉으론 점잖아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신혼 때부터 조그만 일에도 화가 나면 장롱에 재떨이나 물건을 내던지고 은수저가 휘어졌다"고 토로했다.

 

 

 


자식들 생각에 그저 인내하며 살았다는 강부자는 "억울해서라도 이혼은 절대 못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묵원은 강부자와 같은 1962년 KBS 2기 공채탤런트 동기로 '수사반장', '전원일기' 등에 출연했으며, 지난 1967년 강부자와 결혼했다.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