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탁재훈 '원정 도박'으로 모처럼의 재기에서 또 연예활동 중지?

처음엔 극구부인했으나, 결정적 사진엔 묵묵부답
'컨추리꼬꼬' 신정환, 탁재훈 모두 '도박'으로 구설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개그맨 강성범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했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최근 방송인 탁재훈과 배우 이종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배우 변수미 등의 불법 도박 의혹을 추가로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방송인 탁재훈은 최근 ‘미운 우리 새끼’와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뜻밖의 커플’로 방송 재기에 나선 터라 그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는 "강성범 ‘정킷방’에 연루된 연예인들의 실명을 까야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있는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탁재훈은 김 씨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도박할 돈이 없다"며 완강히 부인했고, 다음 날 언론인터뷰를 통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지난 29일 김용호 씨는 탁재훈의 결정적 증거가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김 씨는 코로나 직전에 필리핀 호텔 카지노 정킷방에서 찍은 영상이라며 캡처한 사진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진을 자세히 보면 바카라 판"이라며 "이 곳은 소수의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정킷방(카지노 업체에서 돈을 주고 빌린 VIP 룸)이고 탁재훈이 바카라 테이블에 앉아 도박을 하면서 음식도 먹고 술도 마시며 여유롭게 도박을 즐길 수 있는 건 VIP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진을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찍었는지 탁재훈 본인도 알고 있다"며 "탁재훈이 너무 쉽게 법적 대응을 한다고 한 기사를 보고 황당해서 공개한 것이다. 이래도 발뺌할 거냐"라고 다그쳤다. 

 

 



김용호 씨는 "탁재훈은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으나 연락이 오지 않았다"며, 탁재훈이 증거가 올라오자 묵묵부답으로 버티고 있다고 덧붙였다.

탁재훈은 지난 2013년에도 일명 ‘맞대기’ 도박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탁재훈은 2008년 2월부터 2011년 4월까지 ‘맞대기’ 도박에 2억 9천만 원 상당을 썼다. 당시 그는 공소 사실을 인정하고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따라서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과 함께 등장하여 ‘짠내’ 나는 싱글 라이프를 선보이며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뜻밖의 커플’에서도 모습을 비추고 있는 탁재훈의 향후 대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 이종원의 도박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나 이들은 "필리핀 한인회, 카지노 행사 등으로 카지노장에 출입한 적이 있었다"며, "10만원, 20만원 정도로 한 적은 있지만 '원정도박'은 사실 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