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엄정화, 나이를 잊은 '쉰 두살'의 프로포션.. 그녀만의 다이어트 비법은?

21일, 오랫만에 브라운관 나들이.. '집사부일체'에 다이어트 사부로 등장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등장해 오랫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내비쳤다.

 

지난 21일 오후에 방송된 '집사부일체'에는 가요계 영원한 디바 '엄정화'가 사부로 등장해  '섹시 퀸'이라는 타이틀과는 또 다른 순수한 모습과 싱글로서의 자신의 가치관을 전하며 색다른 매력을 드러내, 그녀의 나이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1969년생으로 올해 나이 쉰 두살인 엄정화는 충청북도 제천에서 태어나 1993년 영화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에 첫 출연하며 배우로 먼저 데뷔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상경해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어머니가 운영하는 떡볶이와 어묵을 파는 포장마차를 돕는 등 어려운 시절을 보내다 1989년 MBC 합창단 12기의 오디션에 합격하며 연예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엄정화는 한 쇼 프로그램에서 배우 최진실의 노래를 도와주게 됐는데, 이것이 계기가 되어 엄정화과 최진실은 매우 친한 친구 사이가 되면서 최진실의 소속사에 들어가게 된다.

 

1993년에는 첫 정규 앨범 Sorrowful Secret을 발매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당시 신해철이 프로듀스했던 타이틀곡 〈눈동자〉는 기존 20대 여가수의 범주를 허무는 특이한 안무와 섹시한 이미지를 구축하며 성공을 거두기 시작했다.

 

엄정화는 지금까지 열 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했고 〈눈동자〉, 〈배반의 장미〉, 〈Poison〉, 〈초대〉, 〈몰라〉, 〈Festival〉, 〈다가라〉는 엄정화를 대표하는 노래들이다. 가수 활동 이외에도 데뷔 시절부터 배우 활동을 병행해왔으며, 가수와 배우로서 모두 성공한 연예계의 대표적인 케이스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엄정화는 21일 '집사부일체'에서 자신만의 특별한 다이어트 레시피를 대방출했다. 

 

엄정화는 이날 '저탄고지(저탄수화물 고지방)' 다이어트 비법을 소개하며 "예전에는 다이어트를 위해 음식을 거의 먹지 않았지만, 요즘에는 저탄고지 식단으로 체중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다이어트 식단으로 빵가루 없이 만드는 돈가스, 탄수화물 없는 김밥과 떡국 등 엄정화만의 특별한 레시피가 공개돼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빵가루 없이 돈가스가 가능하냐”고 반신반의했지만, 막상 빵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돈가스를 맛보고는 “너무 맛있어서 미치겠다”, “일반 돈가스보다 더 맛있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코로나19 감염예방·방역수칙 위반, "‘안전신문고’로 신고하세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방역수칙 위반이 많은 시설이나 자가 격리 무단이탈자 등 코로나19방역에 위험이 되는 요소를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오는 15일부터 ‘안전신문고’에 코로나19 신고코너를 신설한다. 안전신문고는 행안부가 운영하는 안전 신고 시스템으로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느끼는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으로 찍어 어플리케이션이나 포털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접수된 안전신고는 도 및 시·군 담당부서의 사실 확인을 거쳐 조치된다. 코로나19 신고 대상은 ▲방역수칙 위반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위반이 많은 시설 ▲고위험시설 행정조치 미 준수 시설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코로나19 사각지대로 중점관리가 필요한 분야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이다. 14일까지는 기존과 동일하게 앱과 포털 모두 일반신고란에 신고 가능하며, 15일부터 안전신문고 앱은 코로나19 신고탭을 별도로 신설해 운영하고, 포털은 일반신고와 코로나19 신고를 구분하기 위해 별도 체크란이 마련된다. 안전신고는 안전신문고 앱(안드로이드, IOS)과 안전신문고 포털(http://www.safetyreport.go.kr)에서 할 수 있고, 처리결과 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