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닮은꼴'의 전현무♥이혜성 열다섯 나이차 아나운서 커플 탄생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아나운서 출신 프리랜서 방송인 전현무(42)와 동글동글한 얼굴의 닮은꼴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의 열애설이 불거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12일 한 매체의 보도로 알려진 전현무의 열애설에 대해 이날 오후 전현무 소속사 SM C&C는 공식입장문을 내고 “전현무와 이혜성이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 간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며,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연세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전현무는 2003년 YTN에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06년 KBS로 이직했다. 이후 2012년 9월 프리선언을 한 후, 다양한 방송 진행을 통해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MBC 예능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함께 출연하던 패션모델 한혜진(36)과 2018년 1월부터 공개열애를 하다, 사귄 지 1년 여만인 지난 3월 결별하여 이목을 끌었다.

 

한편 이혜성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16년 KBS 아나운서에 합격한 재원이다.

 

'연예가중계'와 'KBS 스포츠9' 등을 진행했고 최근에는 KBS쿨FM(89.1㎒)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의 DJ를 맡기도 했다.

 

이혜성은 지난 5월 전현무가 MC를 맡고 있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적이 있고, 6월에는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 첫 게스트로 전현무가 초대됐다. 

 

당시 전현무는 "나이가 들기 전에는 외모를 많이 봤는데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대화가 잘 통하고 성격이 좋은 사람에게 끌린다"라면서 "사내연애는 알려지는 순간 비극"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