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9℃
  • 흐림서울 -0.7℃
  • 흐림대전 6.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6.1℃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경기도, ‘펫티켓 확립’ 위해 365건 지도단속 ‥‘인식표 미착용’ 가장 많아

○ 경기도 동물등록 민관 합동점검 결과, 인식표 미착용 등 365건 지도·단속
- 지도단속 성과 전국 최고 수준‥2위 서울의 7배
- 인식표 미착용 206건으로 전체 56% 차지
○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펫티켓 홍보 캠페인 병행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지난 9월 16일부터 10월 13일까지 4주간 도 전역에서 동물등록 민관 합동점검을 추진, 인식표 미착용 등 총 365건을 지도·단속하는 등 ‘펫티켓’ 확립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같은 지도단속 성과는 2위 서울 50건의 약 7배, 3위 부산 19건의 약 19배, 4위 전북 13건의 28배에 해당하는 규모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이번 점검은 도 및 시군 동물정책 업무 담당자,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등 관계자 241명이 투입돼 총 235회에 걸쳐 진행됐다.

특히 반려동물과의 동반 외출이 잦은 아파트 단지 내 공동이용구역이나 공원, 주택가, 마트 앞 등을 중심으로 지도·단속을 실시했으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펫티켓 홍보 캠페인도 병행했다.

지도·단속 결과, ‘인식표 미착용’이 206건으로 전체의 56% 가량을 차지했으며 이어 ‘반려등물 미등록’ 99건, ‘목줄 미착용’ 50건, 기타 10건 순으로 확인됐다.

현행 동물보호법 상 동물등록을 하지 않으면 최대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목줄이나 인식표 미착용 시 최대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도단속 실적은 반려동물인과 비반려동물인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도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물과 사람이 함께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홍보와 지도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자리·경제

더보기
화성시-중소벤처기업부, 병점중심상가 상인회 간담회 참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6일 오후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실시된 병점중심상가 상인회와 간담회 및 장보기 행사를 통해 상점가 현장 점검 및 소상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후 병점2동 행정복지센터 2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백운만 경기지방청장,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 권칠승 국회의원(민주당 화성병)과 박상운 병점중심상가 상인회장 및 상인 등 총 32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기부는 전통시장·상점가에 주로 시설 개선에 대한 지원을 했는데, 앞으로 컨텐츠 지원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스마트상점, 온라인 판매 등을 확대하고, 상인들이 이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매니저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철모 화성시장은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정책으로 소상공인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논의하며, 소상공인들이 웃을 수 있는 화성시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를 마친 후 화성시 관내 남양읍 소재 기업인 ㈜코아드에 방문해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