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주민갈등과 소모적 논쟁 야기치 말고 원점에서 '재검토' 필요"

URL복사

군공항 이전, 모두에게 이익되는 '윈윈사업'으로 새롭게 접근해야
군공항 유치로 지역투자 늘면 세수 부족한 지자체에게는 매력적일 것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새로운 접근법으로 수원군공항 이전, 원점 재검토해야 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강조하고, "매향리는 미군폭격장에 따른 아픔과 상처가 있었듯 수원군공항에서 발생한 소음으로 인한 인근 지역주민들의 불편과 아픔도 있으며, 그 아픔과 상처는 사회적으로 치유해야 한다"고 역설해 주목을 끌고 있다.

 

서철모 시장은 SNS에 "5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에 참석하여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점과 새로운 접근 방안을 말씀드렸다"고 알리며, "한쪽의 상처만 생각해서 원치도 않은 지역으로 군공항을 이전한다면 새로운 상처가 생기고 이에 따른 갈등과 사회적 손실은 경제적으로도 헤아리기 어려운 비용을 수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공항 이전이 필요하다면 원하는 지역으로 이전하는 게 상책인데, 일부 언론의 주장대로라면 20조원의 이익이 생겨서 군공항 유치 지역에 5조원이든 10조원이든 지역투자가 가능해진다"면서, "이런 조건이라면 세수가 부족한 지자체 입장에서는 귀가 솔깃해지고, 여기에 수원군공항 이전 이후의 개발사업에 따른 지방세 수익의 일정 부분을 매년 이전 지역에 분담한다는 조건까지 덧붙인다면 매우 매력적인 유치 조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제언했다.

 

서 시장은 이어 "화성과 수원이 원하는 것은 수원군공항 이전이고,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은 지역투자이기 때문에 모두가 원하는 윈윈게임이 된다"면서, "이는 즉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서철모 시장은 "방법이 없으면야 모르지만 서로에게 좋은 방식을 두고 소모적인 논쟁과 행정 낭비, 사회적 손실과 주민갈등을 수반하는, 그러면서 자연환경도 훼손하는 방식을 택할 하등의 이유는 없다"고 단호히 말하며, 글을 맺었다.

 

한편 5일 화성시 모두누림센터에서 열린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에서는 서철모 시장, 원유민 화성시의회 의장, 오진택 경기도의회 의원, 김홍성·송선영·신미숙·정흥범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특위 공동위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과 향후의 활동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