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우리의 민주주의는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

URL복사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 의미 되새겨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해 서철모 화성시장이 '다시 민주주의를 생각하며'라는 제목으로 우리의 민주주의의 향방에 대해 되돌아보는 성찰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관심을 끈다.

 

서철모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서철모 시장은 "내일은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라며, "열사가 남긴 민주의 씨앗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새롭게 꽃피우며, 우리가 삶의 현장에만 충실할 수 있는 대지를 일구었다"고 6.10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루하루, 34년이 지나고 웰빙과 워라벨에 익숙해지면서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누릴 수 없다는 격언을 진부하게 여기지는 않는지, 우리의 민주주의가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되물었다.

 

이어 서시장은 "빠르게 발전하고 속도에 민감해진 만큼 후퇴한 특수고용노동자의 삶 속에서, 산업재해로 희생되는 제2 제3의 김용균의 삶 속에서 다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역설하며 "지금 우리가 어디에 서 있으며, 우리가 만들려는 사회는 무엇인지, 우리가 가야 할 곳이 어디고 지금 무엇을 할 것인지 다시 성찰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특히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삶과 문화로서의 민주주의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우리에게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다시 되물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라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안녕합니까?"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하여 우리의 민주주의는 잘 이어져오고 있는지, 되새겨보지 않을 수 없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신노년 맞춤형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운영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은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브라보! 다시 한 번, 내 인생’을 실시했다. 이번 실시한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은 노년층 구직희망 욕구가 높은 경비업무를 중심으로, 성공적 노후를 위한 ‘노후인생설계’, 이력서 작성법, 모의면접 등 ‘구직기술 역량강화’, 경비업무 이해를 위한 ‘민간경비 실무’ 등 성공적 취업을 위한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참여자의 만족도를 높였다. 교육에 참여한 한00 어르신은 “평소에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내용의 교육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노년 취업의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었는데 강의를 통해서 방향을 세울 수 있었다.”고 밝혔고, 참여자 임00 어르신은 교육 종료 후 아파트 경비원 취업에 성공하여 “복지관에서 배운 면접 기술이 도움이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왕정찬 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베이비부머 세대의 취업에 대한 열정과 노년층 취업전문교육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전하며 “전문 노인복지기관으로써 젊고 활기찬 노년세대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