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한국 바둑의 메카로 부상

URL복사

29일, 시청에서 화성시-(사)대한바둑협회-(재)한국기원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가 한국 바둑의 메카로 우뚝 설 전망이다.

 

화성시는 29일 시청 접견실에서 (사)대한바둑협회 및 (재)한국기원과 ‘대통령 배 전국 바둑대회’ 지속 개최 및 바둑 진흥을 위한 상호 협력에 손을 모았다.

 

협약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사)대한바둑협회 윤수로 회장, (재)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 화성시바둑협회 이상구 회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대통령 배 전국 바둑대회를 화성시에서 매년 지속 개최하기 위해 시는 행·재정적 지원과 화성종합경기타운 내 시설을 제공, 바둑협회와 한국기원은 대회 운영에 협조한다는 것이 골자이다.

 

특히 바둑대회 개최 시 공익광고권은 도시브랜드 홍보를 위해 시에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협약 기간은 개정되거나 폐기되지 않는 한 지속될 방침이다.

 

서 시장은 “우리 시는 2008년부터 전국단위의 ‘효 바둑축제’를 개최해온 명실상부 바둑의 도시”라며, “대통령 배 전국 바둑대회를 계기로 한국 바둑계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제1회 대통령 배 전국 바둑대회는 56개 부문 6천여 명의 선수가 참여해 화성시를 알리는 촉매제가 됐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