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창립총회, 협력과 공동대응 위해 힘 모았다"

URL복사

28일,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창립총회 개최
페이스북, "지방정부 간의 협력과 공동대응을 위해 힘 모았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를 비롯한 75개 회원 지방정부 중 43개 지방정부가 참석한 가운데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창립총회가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지방정부 간 협력과 공동대응을 위해 힘을 모았다"고 밝히면서 "오늘 동일한 행사장에서 개최된 4개의 행사는 각기 다른 주제와 분야의 사안임에도 서로 협력하며 공동대응해야 한다는 공통분모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서철모 시장은 "지방정부에서 독자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운 정책과 사업은 생각보다 많다"며, "따라서 지방자치와 자치분권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는 한편 지방정부간의 협력도 다양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에서는 창립총회와 국제컨퍼런스, '시군-LH간 업무추진 및 대응 간담회', '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에서는 공동정책 논의와 경기도 기본주택업무협약 및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공동성명 등을 체결하고,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도 주요한 안건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서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시군-LH간 업무추진 및 대응 간담회'에서는 지역 현안인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 봉담-동탄권 체육시설, 비점오염저감시설 인수인계 등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했다"고 알리며, "힘을 모으면 못해낼 일이 없고, 끈기있게 노력하면 공동의 바람을 현실로, 역사로 만들 수 있다는 소신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지방정부간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안한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뜻을 함께하는 지방정부가 모인 협의체로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정부를 모집해 2019년 4월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36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 가운데 출범 공동선언을 했으며, 지난해에는 48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 가운데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출범식을 가진 바 있다.

 

이날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를 이끌어갈 초대 협의회장으로는 이선호 울산광역시 울주군수가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