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재향군인회, 코로나19 방역 힘 보탠다

URL복사

이달 말까지 취약계층 이용시설 등 방문해 코로나19 방역활동 전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재향군인회 수원시 곳곳에서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수원시재향군인회 회원 10여 명은 지난 10월부터 매주 방역복·전동방역기·수동분무기 등 전문 방역 장비를 활용해 다중이용시설 등 사람이 많은 장소를 순회하며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인계동 향군빌딩(10월 22일), 원천동 아파트 단지(11월 13일), 매탄동 신남경로당(11월 19일), 신풍동 상가(11월 25일), 원천동 상가(12월 7일) 등 곳곳에서 방역 활동을 했다.

 

수원시재향군인회는 이달 말까지 관내 노인복지관 등 코로나19 취약계층 이용 시설, 유동 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방역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수원시재향군인회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지역 방호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주요 시설을 방문해 꼼꼼하게 방역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재향군인회(회장 김영경)는 지난 9월 수원역 일원에서 ‘코로나19 마스크 착용 의무화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