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속보] 수원시 인계동 '라마다 프라자 수원 호텔' 화재발생.. 1명 사망

URL복사

- 작업자 3명 중 1명 사망, 2명은 병원으로 이송
- 5명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파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15일 오후 4시 34분경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소재 ‘라마다 프라자 수원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차 31대 등이 출동하여 30분만에 진화했다.

 

이 화재는 호텔 건물 5층 뷔페 천장 동파 배관 복구 작업을 하다 처음 불꽃이 발생한 것으로 신고되었으며, 작업자 3명 중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함께 작업하던 2명은 연기 흡입 등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5명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파악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텔 화재로 퇴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되므로, 차량 우회 등 안전운행을 부탁드린다"며, "추가 인명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