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제설작업 총력 대응에 나서

URL복사

12일 오후 5시 제설장비 77대·비상근무 204명 인원 투입 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후부터 눈이 내린 12일 수원시가 퇴근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원시는 12일 오후 5시 현재 총 77대의 제설장비와 204명의 인원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진행 중이다.

 

수원시는 이날 눈이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오전 11시부터 상황근무를 실시하고 장비 소집을 완료하는 등 제설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이어 오후 1시부터 수원시내 주요 도로와 취약지역 등을 순찰하며 오후 2시부터는 제설자제를 사전 살포했다.

 

 

 

 

오후 5시까지 염화칼슘 127톤과 친환경 제설제 35톤 소금 4톤 등을 살포했으며, 염수 9000ℓ를 살포했다.

 

수원시는 염화칼슘과 친환경제설제, 소금 등 제설자재를 총 6203톤 가량 확보하고 있으며, 제설작업 종료시까지 비상근무를 진행하며 제설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퇴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제설 작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운전은 물론 보행시에도 빙판길 안전에 유의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