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수원시장, "제1호 수소충전소, 수소경제 선도 도시를 향한 의미있는 첫 발"

URL복사

“수소 충전하러 멀리 안 가셔도 됩니다”
올해 안에 수소충전소 4호까지 건립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영통구 하동 '동부공영차고지'에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하여 한정애 환경부장관 및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등 환경전문가들이 발걸음한 가운데 30일 수원시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식이 개최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유종수 하이넷(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수소충전소 준공은 ‘수소경제 중심도시 수원’의 첫걸음"이라며, "수원시도 우리나라 ‘수소 생태계의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먼저 염태영 시장은 "이곳 충전소는 4월 5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면서 "올해 안에 권선구청 부지에 ‘수원시 2호 수소충전소’를 착공하고, 곧 이어 3 · 4호 수소충전소를 추가 건립하여 시내 어디에서든지 20분 이내에 수소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해 5월 수원시는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계획'을 수립하고, 10월에는 ‘수원시 수소 산업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또한 권선구 탑동 일원을 ‘수원형 수소특화단지’로 조성하여 ‘생산과 저장‧운송 및 활용’ 전과정이 연계되는 ‘자립형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염 시장은 페이스북에 "세계는 그린뉴딜과 ‘탄소 중립’에 사활을 걸고 있고 우리 정부도 지난 달 세계 최초로 ‘수소법’ (수소경제 육성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수소 관련 예산을 작년 대비 40%나 늘렸다"며, "현대차‧SK‧포스코 등 주요 기업들은 2030년까지 수소경제에 43조 4천억 원 투자 계획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시도 ‘자립형 수소경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수소산업 육성을 차근차근 준비해오고 있다"고 역설하며, "‘수소도시 추진 기본계획’ 수립, ‘수소산업 육성 조례’ 제정, ‘수소전문가 자문단’ 구성 등 지금까지 추진해 온 일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수소경제를 본궤도에 올리기 위해 앞장서서 수원의 성과가 대한민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마지막으로 "현재 수원시에 등록된 수소차가 139대, 올해에는 2배 이상 늘릴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예산을 편성해 두었다"며, "에너지 자립, 대기질 개선과 함께 ‘탈 탄소 사회’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수소차를 구입하는 시민은 노후경유차를 수소차로 대체 구매하는 경우 등 우선순위에 맞추어 오는 12월 10일까지 '2021년 수원시 수소차 보조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