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습지, '호사도요'와 '쇠검은머리쑥새' 등 "희귀종 철새의 낙원" 확인

URL복사

천연기념물인 '호사도요'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쇠검은머리쑥새' 번식지로 확인된 화성습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습지가 우리나라 천연기념물과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희귀 철새들의 '낙원'으로 확인돼 주목을 끌고 있다.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화성환경운동연합', '새와 생명의 터' 등의 환경단체와 함께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조류조사를 진행한 결과, 희귀 조류 총 20종이 화성습지를 번식지로 이용하며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천연기념물 제326호인 '검은머리물떼새'를 비롯해 국제자연보전연맹에서 준위협종으로 분류한 멸종위기종 '쇠검은머리쑥새'와 이밖에 '장다리물떼새', '꼬마물떼새', '흰물떼새', '붉은발도요' 등 61종 15,720개체가 이번 조사에서 확인됐다. 

 

'쇠검은머리쑥새'는 동아시아에 분포하는 흔치 않은 겨울철새로, 암컷은 참새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참새보다 꼬리 깃털이 더 길고 수컷은 머리와 멱이 검정색이다.

 

 

특히 천연기념물 제449호인 '호사도요'는 화성습지를 번식지로 이용 중인 것으로 관찰됐다.

 

호사도요는 암컷이 여러 마리의 화려한 수컷을 거느리고, 알을 낳으면 수컷이 알을 품고 새끼를 돌보는 '애뜻한 부정'의 희귀 조류로도 유명하다.

 

최순규 강원대학교 박사이자 한국야생조류협회 이사는 “쇠검은머리쑥새의 번식기 관찰기록은 화성습지가 그만큼 자연성이 높고 중요한 번식지 기능을 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우리뿐만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생태계의 보고인 화성습지의 보존이 필수적인 이유”라고 설명하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화성습지 보존과 생물다양성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