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복지지원 안내문 전달 및 위기가정 발굴에 도움주는 ‘희망배달통 사업’ 전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왕시(김상돈)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배달대행 업체인 ㈜linkplus와 협약을 맺고 ‘희망배달통 사업’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희망배달통 사업’은 시민이 전화, 모바일 등으로 음식배달 주문을 하면 배달대행 종사자가 복지지원 안내문을 함께 배달하고 배달과정에서 어려움에 처한 시민을 발견하면 시청이나 동주민센터로 알리는 '맞춤형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하루 1,500여건의 주문·배달을 대행하고 있는 중견업체인 ㈜linkplus는 ‘바로고’라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업체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linkplus의 강정훈 대표는 “코로나19로 전 사회적인 어려움 속에 도움을 기다리는 이웃들을 위한 희망배달통 사업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상돈 시장은 “공공복지 전달체계만으로는 발굴이 어려운 복지사각지대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원하는 든든한 조력자가 필요하다”며, “촘촘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적극 발굴·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