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2023년‘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사업’시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마을의 작은도서관에 전문인력을 파견해 체계적인 도서관 장서 관리와 서비스를 강화하는 ‘2023년 작은 도서관 순회사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재)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2023년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공모사업으로, 작은도서관에 순회사서를 파견해 작은도서관 운영 내실화를 도모하고 지역 공공도서관과 연계·협력 기반을 구축하고자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도서관 순회 사서 1명을 채용해 2월부터 11월까지 ‘라온 도서관’,‘LH세교2행복작은도서관’ 2곳에서 활동한다.


순회 사서는 작은도서관 자료 선정 및 장서 관리 지원, 독서 문화 프로그램의 기획·운영, 작은 도서관 운영자·자원봉사자에게 도서관 업무에 대한 기초 및 실무교육, 공공도서관 연계 협력 프로그램 운영 등의 업무를 맡아 진행한다.


한현 중앙도서관장은 “순회사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작은도서관과 지속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쾌적한 독서환경 및 양질의 독서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시민의 독서역량 강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