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승리 때문에 고준희 갑자기 네티즌 소환... '그것이 알고싶다' 후폭풍!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최근 OCN 수목극 '빙의'에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고준희가 승리와 관련된 구설수에 올라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23일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나눈 대화가 방송됐다.

해당 대화에는 "투자자 모임에 초대하려고 했던 여배우가 현재 뉴욕에 있어 초대할 수 없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후 문제의 여배우가 승리의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몸담았던 고준희라는 루머가 온라인을 타고 일제히 나돌았다.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고준희의 SNS에 '해당 여배우가 고준희 맞냐?'라는 질문을 했고, 고준희는 누리꾼들에게 일일이 '아니다'라는 댓글로 루머를 부인해왔다. 

 

 

고준희 관련 루머가 불거진 이후 그가 KBS 2TV 드라마 '퍼퓸'에서 하차한다는 보도가 지난 28일 나왔다.

당시 고준희 측은 '사실무근'의 입장을 밝혔으나, 지난 1일 '퍼퓸' 제작사는 고준희 측과의 논의 끝에 드라마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승리와 관련된 루머에 시달리며 이미지 관리에 차질이 생기자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해온 고준희는 일명 '승리 단톡방'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자신이 아니며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이라면서, 관련 루머를 유포하거나 생성하는 자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준희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저로 인한 터무니없는 소문들로 인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분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스럽게 글을 쓴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2주 전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 이후, 연관검색어에 제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다"면서 "저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으나 상황은 하루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진실과 다르게 나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승리라는 친구와는 동종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 소속사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고준희는 "오히려 저는, 그들에게 그들이 카톡방에서 언급한 ‘여배우’가 정말로 저인지 묻고 싶은 답답한 심정이며,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왜 저를 언급한 것인지, 아니라고 한다면 왜 그들이 제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결국, 저는 제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가 됐다"면서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썼다. 

고준희는 "'000의 의혹'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상처를 넘길 수 없다는 판단하에, 지금에서라도 제 입장을 밝힌다"면서 "저는 배우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한 여자로서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 양 유포하는 언론과 네티즌에 큰 실망감과 참담함을 느끼며, 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준희는 2017년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어 승리와 같은 소속사로서의 인연이 있었으나, 체결 2년 후인 지난 2월 초에 전속계약이 종료된 상황이다.

 

고준희 인스타그램 전문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경기도 중소기업과 청년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참여 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은 도내 대학생들에게 기업과 대학이 공동 개발·운영하는 장기 현장실습 교육을 제공한 후 채용까지 연계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도내 우수 기업을 발굴, 대학과 매칭하고 채용 기회를 제공하며, 사업 참여 대학은 기업과 함께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한다. 참여 대학생들은 7월부터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학점 인정을 받을 수 있으며 학생 1인당 전공과정 실습비를 최대 25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공과정 수료 후에는 기업에서 직접 현장실습을 제공받게 되며, 현장실습비 최대 1천만 원과 4대보험 가입을 적용받는다. 이날 협약식은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양동균 청년일자리본부장과 가천대, 수원대, 청강문화산업대, 한경대, 한국외대, 한신대 총장 및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을 통해 경기도 중소기업 인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경기도 중소기업과 청년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참여 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은 도내 대학생들에게 기업과 대학이 공동 개발·운영하는 장기 현장실습 교육을 제공한 후 채용까지 연계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도내 우수 기업을 발굴, 대학과 매칭하고 채용 기회를 제공하며, 사업 참여 대학은 기업과 함께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한다. 참여 대학생들은 7월부터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학점 인정을 받을 수 있으며 학생 1인당 전공과정 실습비를 최대 25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공과정 수료 후에는 기업에서 직접 현장실습을 제공받게 되며, 현장실습비 최대 1천만 원과 4대보험 가입을 적용받는다. 이날 협약식은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양동균 청년일자리본부장과 가천대, 수원대, 청강문화산업대, 한경대, 한국외대, 한신대 총장 및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을 통해 경기도 중소기업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