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32.3℃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9.0℃
  • 흐림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30.3℃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조금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좌 레끼마, 우 크로사' 제9호 태풍, 제10호 태풍에 둘러쌓인 한반도.. 영향권 비바람 조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한반도가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와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에 둘러쌓여 주의가 요구된다.

 

제9호 태풍 '레끼마'가 상륙한 중국 해안지역에서는 집과 자동차가 물에 잠기고 300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이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오는 11일 우리나라도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풍과 국지적 호우가 예고됐다.

 

중국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9호 레끼마가 상륙한 1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는 강풍과 폭우가 동반되는 등 직접적인 영향으로 최소 23명이 사망하고 300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오후 4시께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경로 예상에 따르면 9호 태풍 '레끼마'는 11일 새벽 상하이를 통과한 후, 이날 오후 3시경 중국 칭다오 남쪽 약 210km 부근 해상까지 꾸준히 중국 연안을 끼고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의 세력은 소형급으로 다소 약화됐으나,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에 순간최대풍속 초속 32m의 강풍으로 레끼마는 여전히 강한 위력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는 태풍 레끼마의 간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제주 남부 먼 바다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제주 내륙에는 아직 비가 내리지 않고 있지만, 오는 11일까지 최고 150mm의 다소 많은 강수량이 기록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한편 같은 날 오후 3시 기준,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괌 북북서쪽 약 1130 km 부근 해상에서 일본 규슈지방을 향해 북상 중이다. 크로사는 일본을 관통한 후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에 순간 최대풍속 37m의 강풍을 동반한 10호 태풍 크로사는 오는 14일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을 지나 육지에 상륙한 뒤, 오는 15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오사카 서남서 쪽 약 310km 부근 육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육상을 관통한 후 진로는 다소 유동적이나, 우리나라 부산 남해안 일대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10호 태풍 크로사의 정보에 대해 "진행 방향은 '북서'이며 진행 속도는 8km/h다. 최대 풍속 37m/s, 강도는 '강', 강풍 반경 450Km, 크기는 '중형'이다"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 두 태풍에 대해 "직접적인 상륙은 아니지만 여전히 두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10호 태풍 크로사는 이동 속도가 느리고 4, 5일 후엔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9호 태풍 '레끼마'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열대과일나무의 이름이며, 10호 태풍 '크로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학'을 뜻한다. 

 

 



화성시 화산동 마을 주민들, 직접 마을계획 세우기 첫발 디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화성시 화산동 마을 주민들이직접 마을계획 세우기에 나섰다. 화산동은 7일 주민들의 직접 지역의제를 발굴하고 비전 및 자치계획을 수립해 마을과 주민이 함께 성장·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며,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 주민주도 자치계획 수립 사업 1차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오후 7시 화성시립태안도서관 4층 대강당에서 열린 워크숍에는화산동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화산동 마을계획단 40명이 모여주민 기초교육, 오리엔테이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추후 총 12회에 걸쳐 마을 비전 및 목표 도출, 세부 실천계획 등을 수립하여 활동을 진행할예정이다. 최병주 화산동장은“이번 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마을의 자원과 환경을 돌아보고 변화를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진정한 주민자치를 실현하는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주도 읍면동 자치계획 수립사업은 지난 5월부터 오는 10월까지6개월 간화산동을 포함한총 10개소에서주민들로 구성된 마을계획단이 워크샵 등을 통해 마을계획을 수립하고전문가의 컨설팅을 지원받아주민 스스로 마을 비전 및 자치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

경기도, 꺼져가던 고양화훼산업특구사업의 불씨 살렸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공판장 설치 문제로 좌초 위기에 있던 고양화훼산업특구 사업이 경기도의 노력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게 됐다. 정부가 현재 금지된 품목조합의 개발제한구역내 공판장 설치를 허가하는 내용의 제도개선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무조정실과 국토교통부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개발제한구역법 시행령 개정안을 올 연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고양시와 한국화훼농협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지원 사업’ 공모결과 최종 후보지로 선정돼 국비 40억 원을 지원받았다. 화훼종합유통센터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진행하는 화훼산업 유통구조 선진화 사업의 하나로 정부는 2022년까지 수도권과 영남권, 충청권, 호남권 등 4개 거점에 유통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화훼종합유통센터는 권역별 화훼농산물의 수집·분산 역할에 경매를 통한 도매 기능이 추가된 것이다. 화훼 소비 특성상 주 소비처인 대도시 인근에 설치해 화훼류의 수집과 분산 기능을 강화했다. 고양시와 한국화훼농협은 지난 2006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내 개발제한구역 약 31만 4천㎡ 부지를 ‘고양화훼산업특구’로 지정 받아 운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