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5 (월)

  • 맑음동두천 24.9℃
  • 맑음강릉 26.2℃
  • 박무서울 26.0℃
  • 박무대전 26.2℃
  • 박무대구 26.5℃
  • 맑음울산 25.5℃
  • 박무광주 26.3℃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5.4℃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4.1℃
  • 맑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경로 한반도로 직행할듯.. '6일 남해안 상륙, 7일 중부 영향권'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반도를 향해 거침없이 북상 중이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는 태풍 프란치스코는 6일 남해안에 상륙한 이후 7일 중부지방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6일부터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충북·경상도 50~150mm(많은 곳 경남 해안·강원 영동 200mm 이상) △(서해안 제외)서울·경기도·충남·전라도 10~60mm △중부 서해안·전라 서해안·제주도 5~40mm 등이다. 

프란시스코는 지난 4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20km 부근 해상을 거쳐 5일 오후 3시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380km 부근을 지나 6일 오후 3시 한국 통영의 남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으로 북상할 전망이다. 

프란시스코는 이후 내일(7일) 오후 3시 충주 북북서쪽 약 70㎞부근 육상을 지난 뒤 밤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다.

 

중부지방을 지날 때에도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6hpa, 최대풍속 시속 72㎞, 강풍반경 18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프란시스코는 소형 태풍을 유지하나 일본과 남해안의 지면 마찰과 부근 낮은 바다 온도로 강도가 다소 약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나라 부근의 북태평양고기압의 강도와 수축이 유동적이어서 제주도나 남해안 접근부터 태풍 강도와 진로 변화가 클 수 있다"라고 예상했다. 

한편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인 '프란시스코'는 통상 남자 이름으로 많이 쓰인다.

 

 




이재명, 공정한 건설문화·노동자 권익보호 토대 다질 ‘전자카드제’ 도입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건설현장의 임금체불 해소, 시중노임단가 보장, 외국인노동자 불법취업 방지 등 건설노동자의 권익보호와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을 위해 경기도가 관급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을 추진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인회 건설근로자공제회 이사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명원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부위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전자카드제 적용 사업장 지정 및 운영 건설노동자 정보 공유 및 관리 지원 전자카드제 운영 및 통계 등 정보교환 건설노동자의 복리증진에 필요한 사항 등이다. ‘전자카드제’는 건설현장의 출입구 등에 설치된 단말기에 체크·신용카드 형태의 전자카드를 태그하면 출퇴근 기록이 건설근로자공제회의 ‘전자인력관리시스템’으로 자동 전송돼 근무일수 등을 관리하는 제도다.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한 전자 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임금체불 방지, 퇴직공제부금의 정확한 적립, 건설인력의 경력관리, 적정임금 지급 보장 등 건설노동자 권익 보호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내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