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꽁꽁 얼어붙은 땅... 대설·한파 시 행동요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설 연휴가 끝난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수도권 아침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면서 맹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중부지방은 -15도 이하,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 -20도 이하, 남부지방 -10도 이하로 예상돼 평년보다 10~15도 낮아 건강관리와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동파 등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3~-9도, 낮 최고기온도 영하에서 벗어나지 못한 -7~1도로 예보됐다. 특히 25일 늦은 밤부터 26일까지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질이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돼 전 권역이 '좋음' 또는 '보통'이다.

 

갑자기 찾아온 한파에 행정안전부는 기온이 뚝 떨어진 대설·한파 시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철저히 대비하여 피해가 없도록 대처해 주길 당부했다.

 

◆ 강설 국민행동요령

 

- 산간 등 고립 우려 지역에서는 식량, 연료 등 비상용품 준비

- 내집 앞 눈 수시로 치우기

- 스노체인, 염화칼슘 등 자동차 월동준비하기

- 이동 시 자가용보다 대중교통 이용하기

- 차량 운행 시 저속운행과 안전거리 확보하기

- 차량이 고립되었을 때는 119에 신고하고 구조 기다리기

 

◆ 한파 국민행동요령

 

- 난방과 온도 관리에 유의하기

- 외출 시 동상에 걸리지 않도록 보온 신경 쓰기

- 동상에 걸리면 따뜻한 물로 30분가량 담그고 즉시 병원에 가기

- 수도계량기, 보일러 배관 등은 헌 옷 등으로 보온하기

- 외출 시 온수를 약하게 틀어 동파 방지하기

- 양식장에 월동장 설치하고 방풍망 준비하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경기도자미술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 열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미술관이 오는 3월 6일까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 아티스트 인 레지던시 프로그램(Artist-in-Residence, AIR)에 참여해 국내 작가들의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을 연다. 재단은 지난 2017년 7월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세계 도자 발전 및 상생 방안 모색을 위한 ‘교류 협력 증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국제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번 프로그램 참여는 ‘경기도자미술관 해외 레지던시 작가 창작 교류 사업’의 하나로 국내 작가들의 창작 활동 지원과 해외 작가들과의 교류 경험 기회를 통한 국제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일본 시가라키에 위치한 ‘시가현립 도예의 숲’은 시가라키 전통 도자부터 세계적인 현대 도예까지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는 ‘도예관(미술관)’과 함께 ‘창작 연수관’, ‘산업 전시관’ 등 3개의 시설과 야외 전시 공간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이자 도예 전문 기관이다. 특히, 지난 30여 년간 세계적인 중견작가들과 신진작가들이 참여하는 레시던시 프로그램을 집중·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국 작가를 축으로 레지던시 30주년 기념전 ‘정중동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