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19.5℃
  • 흐림서울 22.9℃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7.8℃
  • 흐림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5.2℃
  • 맑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5.0℃
  • 흐림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일자리·경제

쌀 값 안정 위한 ‘논 타작물 재배전환’ 지난해 대비 30% 증가

2019년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 신청 1,547㏊로 전년대비 30% 증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쌀 적정생산을 위해 논에 벼가 아닌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이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월 1일 기준으로 신청된 면적은 1,547㏊로, 작년의 1,195㏊ 보다 352㏊ 늘었다.

논 타작물 재배전환 품목은 정부수매 및 지역농협 수매가 유리한 콩, 축산농가의 자가소비 조사료용 총체벼 등의 사료작물, 사전수매계약을 체결한 인삼, 들깨, 고구마, 학교·회사 급식납품용 등의 양파와 감자, 율무 등의 순으로, 유통과 소비·판로를 확보한 품목 위주이다.

도는 재배전환에 따른 농작업 애로, 낮은 밭작물 기계화율, 생산농산물 소비판로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재배전환 참여를 위한 시설 및 농기계 지원, 농산물직거래장터 운영 지원으로 농가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소비판로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논 타작물 재배지원금은 7~10월 이행점검 실시 후 적합농지를 대상으로 올해 12월 중 농업인에게 1㏊당 조사료는 430만원, 일반작물과 풋거름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 휴경은 28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1,547㏊의 논에 타작물을 재배하는 경우 약7천7백톤의 쌀생산 감산으로, 쌀값 안정과 농가소득 증대가 예상되며, 사료작물과 콩, 고구마 등의 타작물 생산 증가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와 자급률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경기도, 포천·오산 지역상권 두 곳 ‘희망상권 프로젝트’ 선정‥최대 10억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포천 일동상권과 오산문화의거리가 경기도의 2019년도 ‘희망상권 프로젝트’에 선정돼 상권 1곳 당 최대 10억 원의 활성화 사업비가 지원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희망상권 프로젝트’ 지원대상 선발 공개오디션을 개최한 결과, 이 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희망상권 프로젝트’는 올해 5월 발표한 ‘민선7기 골목상권 공동체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관공서 이전이나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인구 공동화 등 위기에 처한 상권별 특성에 맞는 해결책을 통해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도는 공모를 통해 희망 시군을 접수, 이들 지역 상권을 대상으로 전문평가단의 현장평가를 벌였다. 평가는 상권 활성화를 위한 컨설팅 위주로 진행했으며, 도내 4개시가 이번 오디션에 참가했다. 오디션은 각 시군 대표들이 발표한 상권 활성화 계획을 평가, 5명의 전문평가단 점수 60%, 40명의 청중평가단 점수 40%를 합산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청중평가단은 도민들의 도정 참여 차원에서 오디션 참여 4개 시를 제외한 시군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모와 추첨을 통해 선발했다. 특히 공정한 평가를 위해 전자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