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6.4℃
  • 연무서울 24.3℃
  • 박무대전 24.1℃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7.2℃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김정은 두 배 나이 트럼프, 역시 베테랑 승부사.. '케미' 통했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30일 오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군사분계선(MDL) 위에서 악수를 나눴고, 이후 군사분계선을 넘어 잠깐 월경하는 역사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는 한국전쟁에서 정전 선언이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처음으로 북한과 미국이 만난 대단한 '사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깜짝 제안부터 반나절 만에 이루어진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만남까지, 지금까지의 정상회담에서는 상상도 못할 이례적이고 파격적인 상황의 연속으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북미 두 정상의 예측불허 강한 승부사 기질의 '케미'가 통했다고 볼 수 있다. 

 

단 하루 만에 성사된 북미정상회담에 양국 정상 스스로도 놀랄 정도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특별히 휼륭한 우정입니다. 매우 급하게 연락한 거라 더 감사합니다"라고 말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나 역시 깜짝 놀랐고 정식으로 오늘 여기서 만날 걸 제안 하신 말씀을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습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무산 위기에 있던 1차 북미정상회담의 불씨를 극적으로 살려내고, 이번 깜짝 만남까지 유도한 건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보낸 예상치 못한 친서가 계기였다. 

 

그런가 하면 하노이 회담 결렬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에도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를 끝까지 놓지 않았던 트럼프의 탁월한 협상가 기질도 힘을 보탰다. 

 

나이를 초월하여 투 톱의 승부사 기질이 서로 '합'을 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나이는 1946년생으로 만 73세다. 김정은 위원장은 1984년생인 만 35세로 트럼프와 두 배정도의 38살 나이 차이가 난다.

 

트럼프의 딸 이방카의 나이는 1981년생인 만 38세로 김정은 세대다.

 

그런 와중에 부인 대신 모델출신 딸 이방카를 동행하고 나선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여정이 김정은을 의식한 젊은 세대와의 교감에 중점을 둔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기자정보




도 농기원, 장미 국화 수출경쟁력 강화 위한 워크숍 개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경기도농업기술원과 경기수출화훼산학연협력단은 지난28~29일 장미,국화 농가를 대상으로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30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화훼분야 스마트팜 추진현황 및 발전방향,장미.국화 품질향상을 위한 해충 방제기술 등3건의 주제발표와 함께 협력단 사업 추진현황 등 현장 정보교류,회원농가 현장애로기술 집단컨설팅 등도 진행했다. 산학연협력단 사업은 지역 농업발전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지역전략작목을 육성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지원으로 산·학·연이 협력체계를 구축,기술 공유를 통해 농가소득 및 품질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수출화훼산학연협력단은‘경기 수출화훼 기반구축과 수출확대’를 사업목표로 장미.국화 분과,선인장.다육식물 분과로 나눠 수출용 우량 신품종 보급확대,수출농가 고품질 생산 컨설팅,수출용 가공상품 및 신규품목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조창휘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장은“산학연협력단 사업은 경기화훼 고품질 생산기술 확산,국내외 홍보 마케팅 확대 등 수출기반강화와 수출확대를 도모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이번 워크숍을 통해 다양한 현장정보를 공유하고 화훼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