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7.6℃
  • 흐림서울 4.4℃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8.7℃
  • 맑음제주 12.7℃
  • 흐림강화 7.1℃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양현석-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손 떼.. 황보경 신임대표가 '약국' 오명 벗을 수 있나?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 및 소속가수들의 잇따른 마약 의혹 등이 불거지며 논란이 커지자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가 그의 친동생 양민석 대표이사와 함께 YG엔터테인먼트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0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황보경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황보경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한 단계 도약을 위해 YG의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보경 신임 대표는 지난 2001년 YG에 입사한 이후 18년 동안 재직하면서 경영지원본부장을 거쳐 총괄 이사(전무)를 역임했다. YG는 이날 경영혁신위원회 설치 규정도 신설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하다"며 "하루빨리 YG엔터테인먼트가 안정화되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양 총괄 프로듀서는 마약 수사 무마 등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사실상 부인하며, 일부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 관계는 앞으로의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1996년 양현석 프로듀서가 설립해 현재 시가총액 5천억 대에 이르는 YG엔터테인먼트는 SM, JYP와 더불어 한류붐을 세계로 이끈 3대 기획사로 불렸다.

그러나 소속 가수들의 바람 잘 날없는 마약 파문이 이어져 '약국'이라는 오명까지 얻기에 이르렀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탑, 투애니원 박봄, 래퍼 겸 작곡가 쿠시까지 약물 때문에 기소되기도 했고, 최근에는 빅뱅의 전 멤버인 승리가 버닝썬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데 이어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양현석 본인까지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YG는 일이 터지면 무조건 소속 연예인들을 감싸며 강한 부인부터 해왔는데, 과연 양현석 전 프로듀서의 말대로 양 씨 자신은 구설수와 상관이 없는지, 앞으로 경찰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김장하실 때 돼지고기와 함께 하세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돼지고기 소비 수축이 장기화되면서 양돈농가가 이중고를 겪고 있는 가운데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 벗고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오전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 김장나누기 및 한돈 소비촉진 행사’에 참석해 직접 김장을 담그며 도민들에게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돼지가 요새 고생이 좀 많다”며 “특히, 우리 경기도 북부 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아무 관계도 없는 돼지고기 값이 떨어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특히 이 지사는 “사실 돼지고기는 돼지열병과 아무 관계없는 전혀 감염되지 않는 돼지들이 공급된다”면서 “심지어 병이 발생한 3km 이내 뿐만이 아니라 군·시 단위로 통째로 돼지를 다 없애고 있어서 오염된 돼지는 전혀 공급되지 않는다는 점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돼지농가들이 대한민국의 방역 활동을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이럴 때 국민, 도민들께서 돼지농가도 살려주시고, 건강도 챙기고, 쌀 때 많이 먹어서 돼지 값이 안정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