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7.7℃
  • 흐림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8.1℃
  • 박무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3.3℃
  • 흐림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0.4℃
  • 박무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양현석-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손 떼.. 황보경 신임대표가 '약국' 오명 벗을 수 있나?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 및 소속가수들의 잇따른 마약 의혹 등이 불거지며 논란이 커지자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가 그의 친동생 양민석 대표이사와 함께 YG엔터테인먼트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0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황보경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황보경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한 단계 도약을 위해 YG의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보경 신임 대표는 지난 2001년 YG에 입사한 이후 18년 동안 재직하면서 경영지원본부장을 거쳐 총괄 이사(전무)를 역임했다. YG는 이날 경영혁신위원회 설치 규정도 신설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하다"며 "하루빨리 YG엔터테인먼트가 안정화되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양 총괄 프로듀서는 마약 수사 무마 등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사실상 부인하며, 일부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 관계는 앞으로의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1996년 양현석 프로듀서가 설립해 현재 시가총액 5천억 대에 이르는 YG엔터테인먼트는 SM, JYP와 더불어 한류붐을 세계로 이끈 3대 기획사로 불렸다.

그러나 소속 가수들의 바람 잘 날없는 마약 파문이 이어져 '약국'이라는 오명까지 얻기에 이르렀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탑, 투애니원 박봄, 래퍼 겸 작곡가 쿠시까지 약물 때문에 기소되기도 했고, 최근에는 빅뱅의 전 멤버인 승리가 버닝썬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데 이어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양현석 본인까지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YG는 일이 터지면 무조건 소속 연예인들을 감싸며 강한 부인부터 해왔는데, 과연 양현석 전 프로듀서의 말대로 양 씨 자신은 구설수와 상관이 없는지, 앞으로 경찰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 처인구보건소, 고혈압·당뇨 관리 힐링캠프 참가자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오는 7월 중 40명 규모로 운영할 2기 만성질환자 힐링캠프 참가자를 오는 28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대상은 현재 약을 복용하고 있거나 경계선에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관내 고혈압·당뇨 만성질환자 및 방문건강관리사업 대상 취약계층이다. 힐링캠프는 매주 수요일 처인구보건소 2층 보건교육실에서 4주간에 걸쳐 진행된다. 주별 프로그램은 개인 맞춤형 약물복용 지도 등 만성질환 심화 교육과 실습, 리듬악기와 소도구를 이용한 운동 및 활력증진, 치주질환 교육 및 개인상담, 스트레스 완화와 면역력 증진을 위한 용인자연휴양림 숲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모든 프로그램에 참석해 교육을 받고 건강관리를 성실히 이행한 참가자에겐 혈압계, 혈당측정기 등 격려 물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은 의료기관 진료와 투약 외에 자가관리가 수반돼야 치료 효과를 높이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기에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참가자들이 프로그램 이수 후에도 효율적으로 자가관리를 할 수 있도록 참여자들끼리 질환관리 방법을 공유하는 모임을 결성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

수원시, “스몰베팅 방식으로 일자리 정책도 분권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방정부가 지역에서 일자리 정책을 실험하고, 중앙정부는 지역의 우수 정책을 전국적으로 도입하는 ‘상향식’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6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고용아카데미’ 강사로 나선 염태영 시장은 “일자리정책도 분권이 필요하다”며 “기초자치단체에서 시작한 가장 지역적인 일자리 정책이 전국적인 정책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지역 주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앙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 염태영 시장은 “지방정부가 지역에서 혁신적으로 시도하는 ‘스몰베팅’ 사업은 위험요소를 최소화하면서, 효용성을 검증할 수 있다”면서 “혁신적인 일자리정책을 지역에서 시작해 효과를 검증하고, 성과가 입증된 사업은 중앙정부가 정책으로 도입하는 형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스몰베팅은 작은 규모의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해답을 찾는 전략이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 수원시 일자리사업 예산의 78%가 국·도비 매칭사업에 투입됐다”며 “중앙정부가 지방으로 내려보내는 일자리 사업들을 시행하느라 지방정부는 지역 특색에 맞는 일자리 사업을 펼치기 어렵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중앙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