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8 (일)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8.1℃
  • 서울 26.8℃
  • 박무대전 26.6℃
  • 흐림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7℃
  • 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6.0℃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8.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도 성접대 의혹 불거졌지만, 실검에는 황하나 밖에 이름 안 떠...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의 승리와 유인석 전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되고 경찰수사가 사실상 마무리되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해외 VIP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넷을 뜨겁게 하고 있다.

 

MBC 탐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클럽 버닝썬의 가수 승리 뿐 아니라 YG 양현석 대표도 다른 클럽을 통해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스트레이트’ 팀은 승리의 성접대 논란 당시 숙박비 3000만 원이 YG 법인카드로 결제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지난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명이 강남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VIP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식당에서는 남성 8명과 25명의 여성이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에 앉아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다. 여성 중 10명 이상은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으로 알고 있다”며 “초대된 일반인 가운데는 남양유업 창업자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식사 후 양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럽NB로 이동해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것이 ‘스트레이트’ 팀의 주장이다.


더불어 YG 측의 성접대를 받았다는 재력가 중 한 명인 태국인은 승리가 운영한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 사건에도 등장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한국증권신문 오혁진 기자는 지난 3월부터 제보를 받고 ‘스트레이트’ 팀과 함께 취재를 했다며 YG의 성접대 의혹이 사실이라고 보도했다.


오 기자에 따르면 2014년 7월경 해외투자자 밥(태국 부호)과 조 로우(말레이시아 금융인)는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

 

제보자는 이들이 “여성들을 끼고 밥을 먹으며 성행위를 하려고 했다. 비상식적으로 놀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클럽NB로 이동해 클럽 VIP룸 안에서 성관계를 맺었으며, 이 과정에서 이른바 '물뽕(GHB)'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오 기자는 “물뽕은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에서도 불거진 바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YG는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라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 출신 래퍼 '프라임'이 과거 YG 대표 양현석 술 접대를 했었다고 폭로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프라임은 지난 2016년 8월 YG 소속 연예인 유병재 관련 기사에 댓글로 “내가 밤마다 양현석 술 접대했으면 이맘 때쯤 저 자리일 것. 난 그 어두운 자리가 지긋지긋해 뛰쳐나왔다”이라고 게재한 바 있다. 

 

그는 곧 해당 댓글을 삭제하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YG 폭로와 관련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프라임은 “내가 술 접대를 수년간 나간 건 그 자리를 직접 보고 함께한 수많은 남녀 지인들과 클럽 관계자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라며, “당시 YG와 계약하고부터 스케줄보다는 주말 술자리 호출이 더 많았고 그게 건강 악화로까지 이어졌다”고 폭로했었다. 


한편 경찰은 MBC ‘스트레이트’의 보도에 대해 “사실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보도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의 댓글을 통해 "YG가 도대체 어느 윗선까지 유착돼 있는지, 승리는 구속영장이 기각되어 태연히 운동하러 다니고, 양현석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가 갑자기 이름이 사라지고 검색어가 '황하나'로 바뀌었다"라며, "경찰이 제대로 수사에 나서 속 시원히 이런 의혹들을 말끔히 풀어줬으면 좋겠다"라고 일침을 가하고 있다.

 

 



수원시국제교류센터, 러시아 국제수공예축제 참가단체 모집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재)수원시국제교류센터(센터장 김병익)는 자매도시인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시에서 개최되는‘제7회 국제수공예축제 『장인의 비밀』’에 참여할 수원시 수공예 단체를 8월 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대상은 수원시 소재 수공예단체(최대 2인으로 구성)이며, “2016 수원 국제자매도시 수공예 축제”참가단체에 가산점을 부여한다. 참가 단체로 선발되면 왕복항공료 반액 및 현지 체제비와 함께 체험프로그램 재료비 일부가 지원된다. 참여 단체 선발기준은 영어 또는 러시아어 가능 여부, 전통성(우리 고유문화 상징성), 국제교류 관심도, 체험 활동 제공 여부, 행사 참가 경험 등이며, 선발된 수공예 단체는 러시아 니즈니시 ‘제7회 국제수공예축제(9월 7일~8일)’에 참가하여 자매도시 시민들을 대상으로 작품 판매, 전시 및 체험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우리 전통 공예의 우수성을 해외 도시에 홍보하고 해외 공예단체들과의 교류활동 등 기회를 갖게 된다. 2017년에 개최된 「제5회 니즈니 국제수공예축제」 당시 ‘한국부인회수원시회(대표 최수아)’가 참가해 닥종이 인형 전시를 선보이고,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시민 100여 명에게 체험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