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27.1℃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6.0℃
  • 흐림광주 22.9℃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3.5℃
  • 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6.4℃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6.9℃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왜? 구하라 극단적 선택, 병원 이송.. 집에 연기 피운 흔적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9)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에 옮겨졌다는 소식이 전해져 대중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옮겨진 병원에서는 호흡이 정상이라 다행히 목숨에 지장은 없다는 후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26일 자정이 넘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으며, 최초 발견자로 알려진 매니저 A 씨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 씨는 "자택에 혼자 있는 구하라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계속 전화를 받지 않아 자택을 방문했다가 발견했다"며, "발견 당시 집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의 매니저 A 씨가 밤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구 씨의 자택을 찾은 것은 ‘극단적 선택’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전날 구하라는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본 매니저가 구 씨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아 직접 찾아가 발견한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와 쌍방 폭행사건이 불거지면서 힘든 나날을 보냈다. 

 

지난 1월 최종범 씨는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상해, 협박죄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고 구하라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아 일본을 오가며 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던 중 지난달 눈 수술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쌍꺼풀 성형’ 논란에 휘말리자 구하라는 "안검하수한게 죄입니까"라고 반문해, 또다시 악성댓글에 시달리기도 했다.

 

공인으로서 한창 잘 나가던 구하라가 남자친구와의 쌍방 폭행 및 협박 등 법정 공방이 벌어지면서 사생활이 낱낱이 드러나고, 최근까지 이어진 악성 댓글로 인해 마음고생이 심해 중압감을 이기지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락(樂) 페스티벌’ 28일 수원서 발대식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기본소득 정책의 핵심인 청년기본소득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는 28일오후 7~8시 수원역 11번 출구 앞 야외무대서 ‘청춘크리에이터’ 발대식을 개최한다. ‘도심 속에서 피어난 숲속의 미니 락(樂)페스티벌’을 컨셉으로 진행되는 이날 행사는 개그맨 출신 MC 노정렬의 사회로 진행되며, 가수 아웃사이더와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과 우지윤이 출연해 축하 공연을 갖는다. 아웃사이더는 경기도 홍보대사이며, 볼빨간사춘기는 95년생과 96년생으로 올해 청년기본소득 대상자와 동갑이거나 1살 차이로 또래이다. 이날 발대식을 갖는 ‘청춘크리에이터’는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선발된 청년기본소득 대상자 100명으로 이재명 도지사가 임명장을 수여한다. 청춘크리에이터는 경기도 청년들에게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청년 기본소득의 홍보를 담당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을 널리 알리고 함께 누리자는 의미로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많은 청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부터 지급을 시작한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은 경기도에 4년 이상 거주한 94년 1월 2일생부터 95년 10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