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수하물 추가 요금 아끼려고 항공사 직원 뺨 때린 40대녀 입건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인천국제공항에서 항공사 직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뺨을 때린 40대 여성이 입건되며 또 한 번 고객의 '갑질'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승객 A 씨가 인천공항에서 20대 항공사 직원과 수하물 무게로 인해 언쟁을 벌이다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이 수하물이 항공사 규정 무게를 넘어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고 알리자 A 씨는 불같이 화를 내며 규정 무게에 맞춘 것이라고 항의했다고 알려졌다.

 

논쟁이 지속되자 A 씨는 차오르는 분을 참지 못하고 가방의 무게를 재는 저울에 발길질을 하고 항공사 직원의 어깨와 뺨을 세 차례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 씨는 기내 반입 기준인 10kg을 초과한 짐 2개 외에도 5개의 가방을 추가로 들고 있어 총 7개의 짐더미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한다.

 

A 씨의 난동으로 인해 A 씨가 탑승하기로 한 항공편의 이륙이 1시간가량 지연되기도 해 승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A 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한 항공사 직원은 특별한 외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항공사 직원의 뺨을 때린 40대의 만행에 대해 누리꾼들은 "얼마 전에는 백화점에서 직원에게 폭언을 하고 뺨을 때린 40대 여성이 입건됐다더니, 몰상식한 갑질을 아직도 일삼냐"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노동 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프리랜서, 10명 중 3명은 임금 제때 못받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경제여건과 노동 가치관이 바뀌면서 프리랜서와 같이 고용주 없는 고용 형태인 비 임금 노동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적 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4일 긱(Gig) 이코노미의 등장과 자동화의 진전으로 비 임금 노동자가 증가하는 산업 생태계와 경기도 프리랜서 노동 실태를 분석해 시사점을 제안한 ‘고용주 없는 고용 시대, 안전망이 필요하다’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8년 8월 기준, 우리나라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661만 4천 명으로 전체 임금노동자 2천만 명의 33%에 해당한다. 비정규직 노동자 중에서도 파견, 용역, 특수형태노동자와 같은 비 전형(非典型) 노동자는 207만 명으로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의 약 31%를 차지하고 있다. 프리랜서는 특수형태노동자 또는 1인 자영업자로서 대표적인 비 전형 노동자이다. 2018년 기준 15~39세에 해당하는 경기도 프리랜서는 약 19만 명으로 추정되는데,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비공식적 프리랜서를 포함하면 그 규모는 더욱 클 것으로 예측된다. 경기도의회에서 경기도 청년 프리랜서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