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선제적 예방이야말로 최선의 방역" 임시선별진료소 자원 근무

URL복사

14~15일 이틀 간 안양교도소 재소자 대상 '선제적 전수검사' 진행
"임시선별진료소 자원해보니 현장 직원들의 노고와 수고를 알겠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선제적 예방이 최선의 방역입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코로나19 집단감염 사전 차단을 위해 14~15일 이틀 동안 안양교도소 재소자들을 대상으로 선제적 전수검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최대호 시장은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총 1,214명(1.13. 기준)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안양교도소 내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코로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교정시설을 위해 안양시가 선제적으로 검사 지원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양교도소 재소자 2천여 명을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우리시는 검사에 필요한 방호물품과 검사비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 시장은 "최근 동부구치소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구치소 내 집단감염은 직원과 수용자의 안전을 위협할 뿐 아니라 지역사회로 감염이 전파될 수 있기에 지역의 안전과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서라면 과한 예방이 최선의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시장은 "우리시 동안구보건소는 혹시 있을지 모를 무증상 감염자를 신속하게 찾아내고자 안양교도소와 업무체계를 공유, 교도소 내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보건소에서는 채취된 검체 등을 취합 후 검사기관에 의뢰하여 신속하게 결과를 통보하기로 했다"면서 "검사 결과가 16일 오전부터 나올 예정인데, 아무쪼록 안양교도소 재소자분들이 모두 음성 결과가 나오길 바랄 뿐"이라고 기원했다.

 

 

 

 

한편 최대호 안양시장은 같은 날 자원하여 범계역 임시 선별 진료소에서 접수 근무를 수행했다.

 

최 시장은 페이스북에 "현장을 지키는 직원들의 고충을 잠시라도 나누고 싶었다"고 말하면서 "한파 속에도 묵묵히 그 자리를 지켜준 선별 진료소 직원들의 노고와 수고가 안양시를 든든히 지키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직접 페이스쉴드를 써본 최 시장은 "여름에는 열기로 고생했던 직원들이 겨울에는 추위로 몸이 꽁꽁 얼면서도 현장을 지키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방호복 바깥에는 방역지침상 겉옷을 입지 못하니 지난주 한파 속에 오롯이 내복과 핫팩으로만 견뎌낸 직원들이 너무 안쓰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대호 시장은 "다행히 오늘은 날씨가 춥지 않아 접수대에 앉아있어도 힘들지 않았지만, 한파 속에 찬바람을 온몸으로 받으며 근무했을 직원들의 고충이 얼마나 컸을까 싶어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 커진다"며, "코로나19는 모두에게 어려운 시간입니다. 그 시간을 단축해 나가기 위해서 안양시 공직자들은 오늘도 각자의 몫을 열심히 해내고 있습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5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