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월)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7.3℃
  • 서울 14.4℃
  • 대전 16.1℃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7.0℃
  • 광주 16.7℃
  • 부산 20.2℃
  • 흐림고창 16.1℃
  • 흐림제주 23.5℃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경기도교육청, 현장 맞춤형 위생·안전교육 실시

도내 20개 고등학교 대상 찾아가는 교육 실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7일부터 희망학교 급식종사자와 교육급식 관계자를 대상으로‘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위생·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기존 현장점검을 통해 위생·안전관리를 하던 방식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조리종사원의 인식 제고와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통한 학교급식 안전성 확보를 위해 올해 처음 컨설팅 방식의 현장교육을 도입했다.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위생·안전교육’은 9월 중 도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희망교 신청을 받아 20개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교육내용과 시행 일정은 학교에서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 내용은 경기교육급식의 이해를 바탕으로 위생교육 4개 영역과 안전교육 2개 영역으로 구성했다. 위생교육은 집단급식소 위생관리 수칙, 학교별 위생·안전관리 운영 사례, 식중독 예방관리 방안, 위해요소 중점관리점검 기록지 작성 요령이며, 안전교육은 산업안전보건법의 이해, 산업재해 예방관리 방안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교별 위생·안전관리 우수 운영 사례집을 제작해 지난 9월 모든 교육지원청에 보급했으며, 이 자료를 급식종사자 교육 시에도 활용한다.

경기도교육청 학생건강과 유윤숙 서기관은“현장중심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학교급식의 위생·안전관리 수준을 향상하고,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해경제공동특구, 개성공단 모델 넘어 한반도 메가리전 중추 거점으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9.19 평양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서해경제공동특구’를 생산과 소비, 교육과 레저가 연계된 복합도시로 육성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을 담당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해경제공동특구’는 개성공단이나 통일(평화)경제특구 등 기존 남북협력 틀을 넘어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지닌 남북경제협력 모델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 서해경제공동특구 구상> 보고서를 발간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했다. 서해 남북한 접경지역은 고려와 조선의 수도인 개경과 한양의 방어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이자 세계와 교류하는 관문 등 역사적으로 한반도의 중추지대 역할을 담당해 왔다. 현재는 풍부한 자연·생태를 바탕으로 산업과 인구 성장 잠재력이 높은 한반도의 중심권역이자 한반도 경제권의 중추거점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서해경제공동특구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으로서 한반도*메가리전육성 비전 포함 ▲임가공 중심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 첨단기술이 결합된 산업 육성 ▲남북한 산업생태계와 긴밀하게 결합하여 주민 생활에 기여라는 세 가지 육성방안을 담고 있다. 김포-개풍, 파주